즐겨찾기+  날짜 : 2021-08-02 오전 09:02: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문화/공연

무주군, ‘특별한 제(祭)로 마을의 안녕 기원해요’

- 적상면 신대마을 주민들, 산신제로 안녕과 풍년기원
- 1995년부터 지금까지 마을에서 해마다 10월 산신제
- 우리나라 명산인 적상산 보유, 명성과 유래있는 지역
- 신대마을 일원에서 산신제각 마련, 산신에게 마을 지켜준 감사함 표시

김정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10월 26일
ⓒ e-전라매일

무주군 적상면 사천리 신대마을 주민들은 매년 이맘때쯤 마을에서 아주 특별한 행사(祭)를 마련하고 있어 관심을 끌고 있다.

적상면 신대마을 주민들은 마을의 번영과 무병장수를 기원하기 위해 추수감사제(산신제)를 통해 사라져 가는 전통문화를 계승, 보존하고 있다.

23일 오전 신대마을 일원에서 산신제각을 마련해 놓고 정성껏 산신에게 감사함을 표시했다.

당초 매년 적상면민의날 행사시 제를 드리고 있으나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이날 제를 드리게 됐다는 것.

이날 제례에서 김완종 노인회장은 축문을 통해 “무탈하게 지금까지 마을과 주민들을 보살펴 주고 열매를 가득 맺게 해 줘 산신에게 감사하다”는 문구를 정성껏 낭독했다.

이 마을 주민들은 지난 1995년부터 지금까지 산신에게 정성껏 제를 드리고 있다.

초대 마을 발전협의회 회장이었던 전 전병옥 회장을 중심으로 마을주민들이 뜻을 모아 마을의 안녕과 추수감사를 드리자고 제안, 지금까지 제가 이어져 오고 있다.

적상면 발전협의회 주낙창 회장은 “적상면은 우리나라 아름다운 명산으로 꼽히고 있는 적상산과 국가안전시설인 양수발전소가 있는 유래가 있는 지역이다”면서 “이들 시설들과 마을의 안녕과 풍년을 다짐하는 의미에서 해마다 10월에 산신에게 제를 드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적상면 신대마을은 60가구 100여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주로 콩, 두부, 머루를 재배하면서 풍년을 기대하고 있다.


김정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10월 26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여름철 휴가, 시원한 장수로 떠나자”  
성남시전북도민회 정기호 사무총장  
견훤대왕이 꿈꾼 나라 백제의 부활  
“가장 좋은 복지는 일을 통한 복지입니다”  
‘군민의 소리 귀 기울이는 신뢰받는 의회’ 만들기 ..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지역경제 회복에 역량 총동원  
안정적 정착 마련을 위한 남원형 다문화정책 ‘풍성’  
강임준 군산시장, 시민과 소중한 약속‘공약’성공적!  
포토뉴스
한여름 무더위, “명사특강”으로 날린다!
장수문화원(원장 한병태)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 8월 5일부터 한 달간 주제별 명사를 .. 
부안누에타운, 코로나19 극복 파랑새 공간 ..
코로나19 극복과 종식을 염원하며 청소년시설팀 전 직원 행복(희망)의 새를 접다.코로.. 
남원 청계리 고분군, 전북지역 가야계 고총..
전라북도와 남원시는 2021년 7월 30일 남원 청계리 고분군(전라북도 기념물 제145호) .. 
가야고분군 세계유산등재 추진 지자체와 부..
남원시 등 10개 지자체(전라북도, 경상북도, 경상남도, 남원시, 함안군, 고령군, 김해.. 
세계유산 익산 백제왕궁, 역사문화환경 회..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익산 왕궁리유적 일대에 문화재 보호구역이 신규로 지정되면서 ..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