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3-06 오후 02:22:3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문화/공연

정읍문화원 ‘조선왕조실록 이안길 걷기’ 행사 열어

정읍만의 역사·문화적 가치와 애향심 높이는 계기 마련
조경환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02월 23일
ⓒ e-전라매일

정읍문화원이 지역 문화유산 가치와 애향심을 함양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23일 정읍문화원에 따르면 지난 20~21일까지 2일간 역사 관련 전문가들과 문화원 관계자 8명이 참여한 가운데‘조선왕조실록 이안길 걷기’ 행사를 펼쳤다.
이번 행사는 정읍의 안의(安義, 1529~1596)와 손홍록(孫弘祿,1537~1600) 두 선비가 조선왕조실록을 지키기 위해 가솔들을 이끌고 62궤짝에 달하는 실록과 어진을 경기전에서 내장산 용굴까지 옮긴 것을 재현해보는 행사다.
조선왕조실록이 이안됐던 피난길을 더듬어 찾아보게 함으로써 지역 향토사에 대한 바른 인식을 심어주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에서 참여자들은 전주 경기전에서 출발해 금구와 태인면을 지나 정읍 내장산 코스로 이어지는 60km를 걸었다.
참여자들은 오늘날 국가와 인류가 공동으로 보존해야 하는 세계기록 문화유산을 지켜냈던 지역 선비들의 발자취를 찾아가며 지역적 자긍심을 키우는 계기를 마련했다.
오늘날 우리에게 온전한 조선왕조의 역사를 보여주고 있는 조선왕조실록은 개인의 노력으로 국가의 문화재를 지킨 첫 사례이다.
이를 기념해 정부는 지난 2018년 조선왕조실록을 정읍으로 옮긴 날인 6월 22일을‘문화재 지킴이 날’로 제정했다.
이듬해인 2019년 ‘문화재 지킴이 날’ 첫 번째 기념식이 정읍 내장산에서 개최됐다.
정읍문화원 관계자는 “이번 의미 있는 행사에 참여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이안길 걷기의 의미를 생각하며 우리의 문화유산을 보존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유진섭 시장은 “이번‘조선왕조실록 이안길 걷기 행사’를 계기로 정읍만의 역사·문화적 가치를 높이고, 지역 향토사에 대한 바른 인식을 심어주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조경환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02월 23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미스터 스마일 ‘정세균 국무총리’ 발자취를 돌아본..  
포스트 코로나 시대, 희망찬 전주 경제  
장수군청 여자탁구단 ‘전국 제패’ 목표  
‘우리’ 에서 홀로서기와 더불어 사는 삶을 배운다  
차박캠프 선도기업 (주)유니캠프 국내 1위 캠핑카 업..  
부안군, 성공개최 준비 ‘이상무’  
익산 시민 ‘나눔과 연대’로 코로나 돌파  
<교육현장스케치> 숨어있는 행복을 찾는 시간 ˝홍쌤..  
포토뉴스
전주단편영화 제작지원 작품 모집…2500만..
사단법인 전주영상위원회는 전북 도내 영화제작 인력 기반확충 및 안정적인 제작환경 .. 
함열과 오산, 현대식 농촌마을 탈바꿈
익산시 함열과 오산의 두 마을이 노후마을 개선사업을 통해 현대식 농촌마을로 탈바꿈.. 
농사도 유튜보시대, 농튜버 육성 기초 교..
정읍시가 유튜버 시대에 발맞춰 유튜버로 마케팅 기초과정 교육을 편성 운영한다.이는.. 
한국소리문화의전당, 기획사업 참여할 공연..
한국소리문화전당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예술인들에게 무.. 
전주전통한지 지역사회교과서, 전북권 3개 ..
전주 전통한지로 제작된 초등학생 사회교과서가 올해는 전주, 임실뿐만 아니라 완주지..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