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4-15 오후 07:43:4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8:00
·17:00
··
·17:00
··
·17:00
·18:00
·17:00
··
·18:00
뉴스 > 문화/공연

여행 블로그 기자단 초청 팸투어 진행


조경환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03월 02일
ⓒ e-전라매일

김제시는 코로나19에 따라 침체된 관광산업을 활성화 하고 변화하는 관광 트렌드에 대응하기 위해 여행 블로그 기자단을 대상으로 지난 27일과 28일 팸투어를 추진했다.

이번 김제시 주요 관광지 팸투어는 코로나19 이후 대규모·단체 관광에서 소규모?개별 관광으로 관광 트렌드가 변화함에 따라 이에 대한 대응이 필요한 바 김제시의 숨겨진 힐링 관광지를 발굴하고 이를 홍보하기 위해 진행됐다.

전북관광마케팅종합지원센터와 연계해 진행된 팸투어는 한국관광공사 주관 2021 강소형 관광지로 선정된 아리랑문학마을 관람을 시작으로 미즈노씨네트리하우스를 방문해 프로그램을 체험 후 망해사를 들러 금산사 템플스테이에서 숙박을 하는 일정으로 구성됐다.

이튿날 모악산권역 관광지로 이어지는 1박 2일 투어 일정은 관광과 체험을 고루 섞어 김제시 관광지의 매력을 부각해 참여자를 대상으로 큰 호응을 얻었다.

이번 팸투어 이후 김제시는 SNS, 블로그 등 여행 관련 사이트를 통한 홍보마케팅 강화로 가족단위 소규모 관광객들의 방문을 유도할 계획이다.

서원태 문화홍보축제실장은 "자연 치유, 힐링을 강조하는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김제시는 가족, 소규모 단위로 방문하기 가장 적합한 관광지"라며 "앞으로 숨은 관광자원을 발굴하고 다양한 관광콘텐츠를 발굴할 수 있는 팸투어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관광객 유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안재용 기자


조경환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03월 02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군산 째보선창, 도시재생으로 찾아온 변화  
소나무 향내 물씬 풍기는 솔다박 마을에서 여유로움 ..  
정읍시, 자연과 도시문화가 함께 하는 안전 행복 도시..  
부안군, 체육복지 실현 중점 투자  
김제 유망 중소기업, 코로나19 뚫고 매출 ‘ 껑충’  
익산시, 여의도 절반 넘는 ‘명품 도시 숲 조성’ 착..  
남원에서 싱그러운 봄을 오롯이 만끽해볼까  
“현장의 작은 목소리도 경청하겠습니다”  
포토뉴스
유진섭 시장, ‘코로나19 방역에 시민 동참..
유진섭 시장이 코로나19 방역 활동에 시민들이 적극 동참해 줄 것을 호소하고 나섰다... 
전라북도립국악원 관현악단, 신춘음악회, `..
전북의 봄 풍경을 국악관현악의 선율로 만끽할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된다.전라북도립국.. 
남원의 춘향과 몽룡, 한양에서 창극의 멋 ..
춘향의 도시 남원에 소재한 국립민속국악원의 올해 대표공연인 창극 ‘춘향전-몽룡을 .. 
김제문화예술회관, `하모니 with 팝페라` ..
  김제문화예술회관에서는 오는 30일(금) 오후 7시 30분 문화가 있는 날 공연산.. 
군산시립교향악단 제 141회 정기연주회 ‘..
군산시립교향악단이 ‘몸은 멀리, 마음은 더 가깝게’ 사회적 거리두기에 발맞춘 기획..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