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9-23 오후 07:02: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생활/스포츠

류현진 부진 원인 ‘위력 잃은 체인지업’

“개막 후 22경기서 10홈런만 허용·이후 4경기서 5개 홈런 맞아”
“눈에 띄는 구속 하락은 없어… 체인지업 제구가 안되고 있어”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08일
ⓒ e-전라매일
류현진(32·LA 다저스)의 부진이 길어지는 가운데 위력을 잃은 체인지업이 원인으로 지적됐다.
CBS스포츠는 7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스타 파워 인덱스’ 코너에서 “다저스의 에이스 류현진이 안 좋은 시기에 부진에 빠졌다”고 전했다.
“류현진은 만장일치로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을 수상할 것으로 예상됐다. 8월12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 등판을 마쳤을 때만 해도 평균자책점은 1.45를 자랑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최고의 시즌을 보내던 류현진은 달갑지 않은 ‘반전’을 맞았다.
매체는 “류현진은 개막 후 22경기에서 10홈런만 허용했다. 하지만 이후 4경기에서 5개의 홈런을 맞았다”고 최근 부진을 짚었다.
류현진은 지난 5일 콜로라도 로키스전에서 4⅓이닝 3실점에 그치는 등 최근 4경기에서 19이닝 21실점으로 무너졌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2.45로 올랐다.
체력 저하에 대한 우려가 가장 많이 나오고 있다.
매체도 “’피로’가 가장 큰 의심을 받고 있다. 류현진은 루키 시즌(2013년 192이닝) 이후 올해 처음으로 160이닝을 넘겼다. 그는 지난 4시즌(2015~2018년) 동안 총 213⅔이닝만 던졌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매체가 더 집중한 부분은 따로 있다.
“부진에 빠진 기간 동안 눈에 띄는 구속 하락은 없었다”며 류현진의 주 무기인 체인지업의 위력이 저하됐다는 점을 강조했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도 최근 “커맨드의 문제다. 류현진의 돈벌이 수단인 체인지업이 제구가 안 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CBS스포츠는 “로버츠 감독의 말이 옳다. 류현진의 체인지업은 시즌 초반 그가 리그를 지배하던 때에 비해 가운데로 몰리고 있다. 예전 만큼 공이 떨어지지 않으면서 맞아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흔들리는 류현진은 다저스에게도 고민이다.
매체는 “만약 다저스가 월드시리즈에서 우승하지 못하면 2019시즌은 실패로 간주될 것이다. 류현진과 그의 체인지업을 예전의 모습으로 되돌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류현진은 선발 등판을 한 차례 건너뛴다.
로버츠 감독은 현지 매체와 인터뷰에서 “류현진이 휴식을 취하기 위해 선발 로테이션을 거른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당초 선발 등판이 예상됐던 12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 나서지 않고 휴식을 갖게 됐다.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08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올 가을 임실N치즈축제서 즐겨요”  
“와일드푸드축제로 놀러오세요”  
전북이 낳은 출향 기업인, 블루밍커피 ‘최한정 대표..  
무주군보건의료원 “지역주민 건강증진 위해 노력하겠..  
김제지평선축제, 볼거리·먹거리·즐길거리 ‘풍성’  
도심 속 여유로운 휴식 공간, 익산 소라산 자연마당  
순창사랑상품권으로 지역 경제 ‘활기’  
전주, 대한민국 문화·경제 전진기지 ‘우뚝’  
포토뉴스
한국영화100주년 기념축제 열린다
한국영화100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는 10월 23~27일 ‘한국영화 100년 국제학술세미나.. 
H.O.T ‘세기를 건너 함께 해온 우리’
아이돌 그룹은 춤, 노래로만 무대를 만들지 않는다. 팬클럽과 쌓아온 추억도 한 요소.. 
송가인, 데뷔 7년 만에 첫 단독콘서트 `어..
가수 송가인이 데뷔 7년 만에 첫 단독 콘서트를 연다.소속사 포켓돌스튜디오에 따르면.. 
지코, 데뷔 8년 만에 첫 정규앨범 `싱킹`
가수 겸 프로듀서 지코가 데뷔 8년 만에 첫 정규앨범을 발매한다.소속사 KOZ엔터테인.. 
유승준, `입국 거부` 법정 공방…11월 파기..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