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1-28 오전 08:55:1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생활/스포츠

손흥민 몸값 1000억원 ‘아시아 1위’

국제스포츠연구센터 발표, 예상 이적료 1032억원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1월 08일
ⓒ e-전라매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정상급 공격수로 확실히 자리 잡은 손흥민(토트넘)의 몸값이 1000억원을 상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예전에 비해 다소 하락했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국제축구연맹(FIFA) 산하 국제스포츠연구센터(CIES)는 8일(한국시간) 올해 첫 유럽 5대리그 소속 선수들의 예상 이적료를 발표했다.
CIES는 5대리그 소속 선수 중 현재 가치, 나이, 소속팀, 남은 계약 기간 등을 고려해 선수들의 이적료를 매겼다. 이중 5000만 유로(약 657억원) 이상의 예상 이적료를 기록 중인 선수 166명을 순서대로 소개했다.
손흥민은 7850만 유로로 전체 54위를 차지했다. EPL로 범위를 좁히면 25위에 해당한다. 7850만 유로를 우리 돈으로 환산하면 1032억원에 이른다. 손흥민을 데려가기 위해서는 1000억원 이상의 이적료를 준비해야 한다는 의미다.
한때 1억 유로 근처까지 치솟았던 것에 비하면 떨어졌지만 여전히 손흥민은 고액의 가치를 지닌 선수라는 점이 이번 조사에서 입증됐다.
손흥민의 몸값은 존 스톤스(7510만 유로), 케빈 데 브라위너(7040만 유로·이상 맨체스터 시티), 라파엘 바란(6360만 유로·레알 마드리드) 등보다 높게 책정됐다.
전체 1위는 파리생제르망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가 차지했다. 음바페의 가치는 무려 2억6520만 유로(약 3422억원)로 나타났다. 리버풀 소속 라힘 스털링(2억2370만 유로)과 모하메드 살라(1억7510만 유로)가 뒤를 이었다.
‘축구의 신’으로 불리는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는 1억2550만 유로(약 1650억원)로 전체 8위를 차지했다.
30대 선수 중 톱10에 진입한 이는 메시 뿐이다. 메시보다 2살이 많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는 8030만 유로(약 1055억원)로 49위에 이름을 올렸다.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1월 08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섬진강 르네상스 시대 활짝 열겠습니다”  
수소·탄소로 전주시 경제 도약 이끈다  
■ 전북은행 2020년 운영 계획-금융으로 더 따뜻한 세..  
성인여성 배움의 요람 ‘전라북도립여성중고등학교’  
■ 장수군 2020년 군정운영 계획- 가시적 성과 도출로..  
‘겨울여행은 경치좋은 무주에서’  
■ 고창군 2020년 군정운영 계획 “알기 쉬운 공감행..  
“설 선물, 가심비 좋은 남원 농·특산품으로”  
포토뉴스
류시원, 5년만에 재혼한다...2월 중순 비연..
탤런트 겸 가수 류시원(48)이 2월 비연예인과 재혼한다. 소속사 알스컴퍼니는 "류시원.. 
‘팬텀싱어3’ 지원자 폭발, 접수 마감 31..
JTBC 예능 프로그램 ‘팬텀싱어3’ 시즌 최다 지원으로 지원자 모집 기한이 이달 말까지 늘었다. ‘팬텀싱어3’ 제작진은 “17일 국내 참.. 
방탄 RM·제이홉, 한음저협 정회원 승격
그룹 ‘방탄소년단’(BTS) RM과 제이홉이 한국음악저작권협회 정회원으로 승격했다. .. 
남보원 별세 소식에 ‘애도의 물결’
코미디언 남보원(84·김덕용) 별세에 애도 물결이 일고 있다.엄용수 대한민국방송코미.. 
극장가 ‘동물 영화’ 쏟아지는 배경은?
반려동물이 1000만에 육박한 지 어느덧 3년이 지났다. 2019년 기준 한국의 총인구가 5..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