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4-08 오후 11:48:0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생활/스포츠

“류현진 투구 볼 수 있어 흥분” 코치도 기대하는 류현진

워커 투수 코치 “류현진의 루틴대로 훈련하게 할 것”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12일
ⓒ e-전라매일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에이스’ 류현진(33)과의 만남을 기대하고 있다.
토론토선은 12일(한국시간) “류현진은 이번 토론토 스프링캠프에서 가장 큰 화제를 모을 것”이라며 “토론토 투수와 포수의 스프링트레이닝이 시작되는 13일에도 스타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피트 워커 토론토 투수 코치도 류현진의 합류를 반긴다.
워커 코치는 “류현진이 공을 던지는 모습을 볼 수 있어 흥분된다”며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류현진은 좋은 태도와 빠른 습득력을 가지고 있다. 어떻게 공을 던져야 하는지 알고 있다”며 “우리는 그와 함께 하는 것을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LA 다저스에서 뛴 류현진은 작년 말 토론토와 4년 8000만달러에 계약했다.
지난해 21명이 선발 투수로 나설 만큼 선발 마운드가 불안했던 토론토는 류현진의 합류로 마운드가 한층 높아졌다는 평가를 받는다. 류현진은 빅리그 통산 54승33패 평균자책점 2.98을 기록했다.
‘베테랑’에 대한 믿음도 확실하다. 새 팀에서의 훈련도 류현진에게 많은 부분을 믿고 맡길 예정이다.
워커 투수 코치는 “류현진이 자신의 계획대로 훈련을 하게 할 것이다. 때때로 우리가 도울 일이 있다면 기꺼이 도울 것”이라며 “먼저 우리 포수들과 호흡을 맞추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토론토 포수들도 류현진을 맞을 준비를 하고 나섰다.
지난 11일 비공식 훈련에서 류현진의 공을 받아 보기도 했던 포수 대니 잰슨은 다저스에서 류현진과 배터리를 이뤘던 러셀 마틴에게도 연락, 류현진에 대한 조언도 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토론토선은 “류현진은 지난 며칠 동안 새로운 환경과 팀 동료들에게 익숙해졌다”며 순조로운 적응을 알렸다.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12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검사결과 오늘도 음성입니다”  
■ 딴딴농장 정원구 대표, 귀농 정착기 ˝남원서 농사..  
장계농협, 농업인 행복한 세상 만들기 ‘앞장’  
익산시, 농작업 기계화 지원 ‘총력’  
‘사람의, 사람에 의한, 사람을 위한 전주형 재난기본..  
시민 중심 행정으로 모두가 안전하고 편리한 정읍 건..  
장수군, 침체된 지역경제 살리기 위해 두 팔 걷다  
전주 행복 구현 선도하는 안전지킴이 ‘덕진소방서’  
포토뉴스
홍콩영화 ‘엽문4’, 흥행성적 1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극장가의 침체가 장기화되고 있다. 주.. 
‘미스터트롯’ 정동원·남승민 일상 공개
트로트 가수 남승민과 정동원이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 
신승훈, 스패셜 앨범 LP판 출시
가수 신승훈이 데뷔 30주년을 맞아 발매하는 스페셜 앨범 ‘마이 페르소나스(My Perso.. 
“방탄소년단, 매주 목요일밤 만나요”
JTBC가 오는 16일부터 5주간 매주 목요일 그룹 ‘방탄소년단’ 영화, 다큐멘터리, 콘.. 
‘부부의 세계’ 김희애 짜릿한 역습… 시..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 기세가 초반부터 심상치 않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