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9-25 오후 04:09:2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5:00
··
·15:00
··
·15:00
··
·15:00
··
·15:00
··
뉴스 > 생활/스포츠

키움 6월 성적 19승6패로 1위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7월 01일
ⓒ e-전라매일
“매번 6월 같았으면 좋겠는데.”
고민으로 시작한 키움 히어로즈의 6월. 걱정은 기우였다. 키움의 지난 한 달은 누구보다 뜨거웠다.
키움은 6월 치른 25경기에서 19승(6패)을 챙겼다. 한때 8연승을 질주할 정도로 분위기가 절정에 달했다. 승률은 무려 0.760. 이 기간 동안 키움보다 많은 승수를 쌓은 팀은 없다. 순위는 어느덧 2위까지 올라섰다.
1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두산 베어스전을 앞두고 만난 손혁 감독은 6월 호성적에 대해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말했다. 6월이 시작할 때만 해도 키움의 도약은 생각하기 쉽지 않았다. 전력만 보면 오히려 위기에 가까웠다. 손 감독은 “브리검도 한 달 이상 걸리는 상황이었고, 임병욱도 이탈했다. 김상수, 양현, 오주원 등 불펜들도 주춤했다”고 떠올렸다.
정작 6월에 돌입하자 키움은 무서운 기세로 상대를 제압했다. 글자 그대로 잘 치고 막 막았다. 특히 불안요소로 꼽았던 투수진은 월간 평균자책점 3.25로 이 부문 전체 1위를 차지했다.
손 감독은 “투타 밸런스가 잘 맞았고, 1점차 승리도 많았다. 경기를 하다보면 투타가 엇갈리면서 연패를 하는데 밸런스가 좋았다”면서 “이승호가 로테이션을 잘 지켰고, 연승 후 연패 위기 때는 에릭 요키시와 최원태가 잘 끊어줬다”고 칭찬했다. 타선 또한 쉬어갈 틈이 없었다. 이정후는 월간 타율 0.381(97타수 37안타)의 불방망이를 휘둘렀고 초반 주춤했던 박병호도 복귀 후 결정적인 순간마다 홈런을 가동하며 힘을 보탰다.
손 감독은 “박병호가 쉬고 돌아온 뒤 벤치에서 많이 웃고 선수들과 이야기도 많이 한다. 정후도 잘 쳤다”면서 “야구장에 올 때 재미있어야 하는데 그런 점들이 좋아진 것 같다. 공격, 수비, 투수 등 전체적인 균형이 잘 맞은 한 달이었다. 어렵다고 생각했는데 선수들이 의기투합했다”고 설명했다.
2위 키움(31승18패)과 선두 NC 다이노스(32승15패)의 격차는 2경기까지 줄었다. 하지만 손 감독은 무리하지 않을 생각이다. 7월 중순까지는 ‘버티기 모드’라면서 신중함을 유지했다.
“브리검과 임병욱 모두 7월 중순에 온다. (새 외국인 선수인) 러셀은 7월 말쯤 합류 가능하다”는 손 감독은 “7월 중순까지는 버텨야 할 것 같다. 이들이 돌아오면 기존 선수들에게 휴식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7월 01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김제시, 청년이 돌아오는 도시 실현한다  
‘추석에도 항시 대기’ 덕진소방서, 시민안전 지킨다  
대한민국 대표 ‘홍삼 1번지 진안군’  
노인일자리 역사 만들어 온 무주 반딧불 시니어 클럽  
추석 명절 ‘안전’ 준비하는 김제소방서  
자연이 빚고 사람이 다듬은 부남면 금강 벼룻길  
추석 명절 ‘장수몰’에서 건강장수를 선물하세요!  
“화재현장보다 뜨거운 가슴으로” 순창군과 함께하는..  
포토뉴스
익산시립합창단, 뮤지컬 레미제라블 공연한..
코로나19로 지친 익산시민들을 위해 예술의전당이 뮤지컬‘Les Misérables(레.. 
시처럼 맑고 우아하게 사는 사람들
시를 닮은, 시와 함께 살아가는 시닮예닮사람들이 시낭송 발표회를 열었다.전주시 덕..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 ‘배려풀 전북’
전북문화관광재단이 '배려풀 전북' 사업을 적극 실시해 귀감이 되고 있다.전라북도문.. 
W미술관, 기획 전시 ‘짜임’ 展 개최
익산 W미술관에서는 다양한 공예품 작품들을 선보이면서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고 있.. 
전라북도립국악원, 하반기 목요상설공연 시..
전라북도립국악원(원장 염기남) 2020년 목요국악예술무대 하반기 무대가 24일 창극단 ..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