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10-28 오후 01:55:3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생활/스포츠

김세영 “메이저우승 이렇게 오래 걸릴 줄은…”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10월 12일
ⓒ e-전라매일
박세리(43)를 보면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대회 우승의 꿈을 키웠던 김세영(27)이 마침내 목표를 달성했다.
김세영은 12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뉴타운 스퀘어의 애러니밍크 골프클럽(파70)에서 열린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총상금 430만 달러) 4라운드에서 7언더파 63타를 쳤다.
최종합계 14언더파 266타를 적어낸 김세영은 박인비의 추격을 5타차로 따돌리고 트로피에 입을 맞췄다.
2015년 LPGA 투어에 뛰어든 김세영의 첫 메이저 대회 우승이다. 매해 1승 이상씩을 챙긴 김세영은 메이저대회에서는 유독 재미를 보지 못했다.
이번에는 달랐다. 2타 앞선 단독 선두로 최종 라운드를 맞이한 김세영은 메이저 무승의 꼬리표를 확실히 떼어내려는 듯 여느 때보다 집중했다. 부담스러운 우승 경쟁을 이겨내고 보기 없이 버디만 7개 낚은 김세영은 기어코 첫 메이저 대회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김세영은 “눈물을 참고 싶은데 언제 터질지 모르겠다. 오랜 기간 동안 메이저 우승이 없었는데, 너무 기쁘다”고 감격스러워했다. 이어 “1998년 박세리 프로님이 US여자오픈에서 우승했을 때 ‘나도 메이저에서 우승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다. 그런데 이렇게 오래 걸릴 줄은 몰랐다”고 웃었다.
김세영은 메이저 무승의 꼬리표를 확실히 떼어내려는 듯 여느 때보다 집중했다. 박인비가 버디로 압박했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묵묵히 자신의 샷을 이어갔다. 김세영의 놀라운 집중력은 대회 18홀 최소타 타이기록으로 이어졌다.
김세영은 “전에는 엄청 우승이 하고 싶어서 덤볐는데 이번 주는 냉정하고 침착하게 집중을 잘 했던 것 같다. 외부적인 요건에 흔들리지 않았던 것이 가장 큰 이유”라고 선전의 원인을 설명했다.
또 “마지막 라운드이지만 마지막 라운드가 아닌 것처럼 플레이했다. 끝까지 놓지 않으려고 했다”면서 “우승도 우승이지만 마지막까지 베스트 플레이를 하는 것이 목표였다. 그게 잘 이뤄졌다”고 보탰다.
첫 메이저대회 우승 도전을 앞두고 잔뜩 긴장했던 사실도 털어놨다.
“어제 잠잘 때부터 압박을 느꼈다. 여기 와야 하는 예상 시간보다 30분 정도 늦었다. 시간을 놓칠 정도로 당황했던 것 같다”는 김세영은 “코스 안에서도 물론 긴장됐지만 내 자신에게 더 집중했던 것이 좋았던 것 같다”고 소개했다.
끝까지 선의의 경쟁을 벌인 박인비에게도 고마움을 전했다. 김세영은 “너무 감사하다. 인비 언니는 내가 좋아하는 선수이고, 좋아하는 언니”라면서 “대결 구도를 가졌다는 점에 영광스럽다. 앞으로 이런 좋은 기회가 더 많아져 서로 멋있는 플레이를 하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10월 12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정읍시, 지역경제 新르네상스 시대 열다  
사계절 관광명소 무주 칠연폭포  
힐링도시 김제서 두 바퀴로 그리는 자전거 여행  
전북시협, 문학과 함께하는 문화재 탐방 성료  
고창멜론 ‘신기록 행진’, 멜론의 역사를 다시쓰다  
다문화 가족의 든든한 지원군 익산  
“가장 안전한 전주, 존경과 사랑받는 덕진경찰”  
적상산, 조선의 심장 실록을 품다  
포토뉴스
어린이 예술가들을 위한 콘서트 열려
전북문화관광재단이 어린이들을 위한 문화예술교육 콘서트를 마련해 화제가 되고 있다.. 
무주군, ‘특별한 제(祭)로 마을의 안녕 기..
무주군 적상면 사천리 신대마을 주민들은 매년 이맘때쯤 마을에서 아주 특별한 행사(.. 
전북도립미술관, 차현주 개인전 개최
 
제2회 대한민국 판놀음 열린다!
국립민속국악원(원장 왕기석)은 <제 2회 대한민국 판놀음>을 오는 28일부터 11월 21일.. 
전주 곳곳 숨겨진 관광 보물, 시민들이 발..
전주시가 지속가능한 여행도시를 만들기 위해 시민들과 머리를 맞댔다.시는 지난 23일..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