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03-25 06:44: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연예

정준영 카톡서 “경찰총장이 뒤봐준다”

“어떤 사건인지 구체적 내용 없어… 철저 확인할 것”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03월 13일
일명 ‘정준영 카카오톡’ 내용 중 ‘경찰총장’이라는 표현이 등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의 수장은 경찰청장으로 불리고, 검찰의 수장은 검찰총장으로 불리는데 이를 구분하지 못하고 ‘경찰총장’으로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경찰청 관계자는 13일 오후 민갑룡 경찰청장과 출입기자단과의 긴급 간담회를 열고 이 자리에서 “(카톡에) ‘경찰총장’이라는 말이 나온다”며 “그런 문구가 나왔기 때문에 당시에 영향을 미칠만한 어떤 사건이 있었는지 철저히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카톡상에 (어떤 사건인지) 구체적인 내용은 없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민 청장은”마치 자기들이 하는 것에 대해서 ‘딜’ 봐주고 있는 듯한 뉘앙스의 표현 나온다”며 “따라서 연루자가 있는지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경찰 관계자는 카톡에 ‘경찰총장’이 언급된 시점에 대해 “2016년 7월”이라며 “’옆 업소가 우리 업소 내부 사진 찍고 이렇게 했다. 그래서 경찰총장이 그런 부분에 대해서 걱정말라더라’ 이런 내용들”이라고 전했다. 또 ‘경찰총장’을 언급한 인물에 대해”수사 중이라 아직 이야기할 수 없다”며 “버닝썬 관계자는 아니다. 2016년 대화인데 버닝썬은 지난해에 문을 열었다”고만 말했다.
정씨의 카카오톡에서 오간 내용을 입수해 국가권익위원회에 신고한 방정현 변호사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카톡에 연예인의 성적인 비위 뿐 아니라 경찰 고위직과 유착 정황을 의심할 수 있는 발언이 있다고 밝혔다.

방 변호사는 방송에서 “(강남경찰서장보다)더 위(의 인물)”라며 “어떤 사건에 대해 ‘그분과 이렇게 해서 무마했어. 경찰 누가 생일 축하한다고 전화 왔어’라는 식의 대화들이 있다”고 말했다.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03월 13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LX, 4차 산업혁명 미래 일자리 탐색·홍보 주력
부안 계화면, 복지사각지대 해소 잰걸음
남원시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인프라 발굴”
군산·익산·완주 스포츠클럽, 대한체육회 기금 확보
전북 기온 뚝 찬바람까지 ˝출근길 옷차림 신경써야˝
빅뱅 승리, 10억원 생일파티 여성 9명··· 그것이알고싶다
사회혁신 대표도시 전주, 사회혁신가 양성 나서
순창군, 지역상품권·전선지중화 사업 각계각층 의견 듣는다
임실군 종합경기장 축구장 인조잔디, 친환경 충진재 교체완료
고창군 작은목욕탕에 쉼터·온열의자 설치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국가대표 병역특례 축구선수들이 군 복무를 대체하는 봉사활동으로 전주지역 축구 꿈..
기획 | 특집
칼럼
봄비가 내리더니 날씨가 제법 쌀쌀하다. 그래도 하나둘씩 앞 다투어 피어난 청사 앞 ..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9,844
오늘 방문자 수 : 7,353
총 방문자 수 : 25,036,746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