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9-17 오후 01:34:5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연예

영화 ‘알라딘’ 1000만 관객 돌파

“가족끼리 보기 무난한 영화”
겨울왕국 기록도 경신할 듯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7월 14일
영화 ‘알라딘’(감독 가이 리치)이 개봉 53일 만에 1000만 관객 고지를 밟았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알라딘’은 14일 오전 10시 누적관객 1002만967명을 기록했다.
올해 개봉작 중 세 번째로 ‘1000만 영화’가 됐다. ‘극한직업’(감독 이병헌)은 올해 2월6일 1000만 관객을 넘어섰고, ‘어벤져스: 엔드게임’(감독 앤터니·조 루소)은 5월4일 1000만 관객을 모았다.
역대 25번째 천만 영화이자 외화로는 7번째 1000만 영화다. 역대 ‘1000만 외화’는 ‘어벤져스: 엔드게임’(2019),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2018),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2015), ‘인터스텔라’(2014), ‘겨울왕국’(2014), ‘아바타’(2009)다.
배급사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는 “무서운 흥행 뒷심을 발휘하며 디즈니 라이브액션 영화 중 첫 천만 영화가 됐다. 역대 디즈니 영화 중 1029만6101명을 모은 뮤지컬 애니메이션 ‘겨울왕국’ 기록도 조만간 경신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기록을 깰 경우 역대 뮤지컬 영화 최고 흥행 기록까지 세우게 된다. 지난해 흥행 역주행 신드롬을 일으킨 음악영화이자 994만 명 관객 동원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도 해내지 못한 예측불허의 흥행 신드롬”이라고 했다.
김시무 영화평론가는 “영화 ‘기생충’은 내용이 부담돼서 보려다가 안 본 사람들이 있다. ‘기생충’은 갈수록 힘이 빠졌으나, ‘알라딘’은 탄력이 점점 붙은 케이스다. 가족끼리 보기에 무난한 영화라는 점이 많이 작용한 것 같다. 애니메이션을 실사로 바꿔도 볼만하다는 느낌을 줬다. 기술력과 연출 모두 원작을 능가했다”고 평했다.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7월 14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전주, 대한민국 문화·경제 전진기지 ‘우뚝’  
자주성 키운 전주, 더 나은 미래 열린다!  
천년의 역사를 가진 문화 자산 ‘수제천’  
소외된 이웃의 소통 디딤돌 ‘생활법률문화연구소’  
노인 일자리 전담기관 ‘무주 반딧불 시니어클럽’  
전북이 낳은 출향 학자, 디지털 서울문화예술대 김미..  
명절에 만나는 남원의 맛  
`정성·정의·정감·정진` 4대 치안 목표 중심 안전한..  
포토뉴스
이의웅, EBS ‘보니하니’ MC 됐다
이의웅이 EBS 1TV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의 17대 ‘보니’로 발탁됐다.이의웅은 .. 
로다주, 마블작품 복귀하나
‘아이언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MCU 작품에 복귀할 수도 있다.마블 관계자는 북.. 
간미연, 3세연하 뮤지컬배우 황바울과 11월..
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간미연(37)이 뮤지컬배우 황바울(34)과 결혼한다. 간미연 .. 
BTS ‘불타오르네’도 6억뷰 돌파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불타오르네’ 뮤직비디오가 6억뷰를 돌파했다.소속사 .. 
코요태, 데뷔 21년만에 첫 단독 콘서트
혼성그룹 ‘코요태’가 데뷔 21년 만에 첫 단독 콘서트를 연다. 소속사 KYT엔터테인먼..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