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2-22 오후 02:28: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5:00
··
·15:00
··
·15:00
··
·14:00
··
·14:00
··
뉴스 > 연예

소속사 연예인 광고수수료 ‘꿀꺽’

연예기획사 전직 직원, 2016년 12월부터 1억500만여 원 빼돌린 혐의
친구를 에이전시로 내세워 계약당 20%씩 빼돌려…1심 실형 선고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08일
ⓒ e-전라매일
소속사 연예인들의 광고 계약을 체결하는 과정에서 에이전시 수수료 1억500만여원을 빼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연예기획사 전직 직원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2단독 김상규 판사는 사기 등 혐의로 기소된 판타지오 전직 직원 A(40)씨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
함께 재판에 넘겨진 친구 B(40)씨에게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A씨는 2016년 12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판타지오 소속 연예인들의 광고영업 업무를 총괄하면서 친구 B씨를 에이전시로 내세워 계약당 20%씩 총 1억500만여원을 빼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조사 결과 B씨는 이 과정에서 실제 광고 모델 선정에 관여한 바가 없었고, 이같은 범행을 통해 A씨는 9670만원을, B씨는 860만원을 취득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이들이 범행 과정에서 관여한 계약에는 걸그룹 ‘위키미키’, ‘헬로비너스’의 광고 등이 포함된 것으로 조사됐다.
김 판사는 “A씨와 B씨는 피해자들을 기망해 1억원이 넘는 손해를 가했다는 점에서 죄질이 가볍지 않다”며 “특히 A씨의 경우 자신의 임무를 위배하면서 범행을 주도했고, 피해액 대부분을 취득해 엄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
다만 “범행을 인정하며 반성하고 있고, 형사처벌 전력이 없다”면서 “B씨의 경우 A씨의 제안에 따라 소극적으로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보이고, 범행으로 얻은 이득이 크지 않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뉴시스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08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4대 대규모 대회 유치’ 전북 대도약 이끌 견인차  
백제의 숨결을 느낄 수 있는 곳 ‘웅포 임점리 고분전..  
TV에서 나온 그 곳! 장수 대곡관광지·주촌마을  
우리 삶을 변화시키는 도서관, 지역 문화트렌드를 주..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 2020년 힘찬 재도약  
호남의 지붕 ‘진안고원’  
군산시 청년뜰 ‘청년 미래 밝혀주는 등대’  
열린의회, 알찬의정 제8대 ‘순창군의회’  
포토뉴스
방탄소년단 ˝새 앨범 타이틀곡 `온`, 7년 ..
"저희 지난 7년 활동의 일기장 같은 곡입니다."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1일 공개된.. 
개봉 첫날 7만명… 박스오피스 ‘1위’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 개봉과 동시에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 
‘아이돌학교’ 제작진 구속심사… 침묵
케이블 음악방송 채널 엠넷의 오디션 프로그램 ‘아이돌학교’ 제작진의 구속 심사가 .. 
BTS, 정규4집 시아·트로이 시반 참여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의 트랙리스트를 공개하.. 
투바투, 데뷔곡 1억뷰 돌파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투바투)의 데뷔곡 ‘어느날 머리에서 뿔이 자랐다..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