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9-23 오후 07:02: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연예

소속사 연예인 광고수수료 ‘꿀꺽’

연예기획사 전직 직원, 2016년 12월부터 1억500만여 원 빼돌린 혐의
친구를 에이전시로 내세워 계약당 20%씩 빼돌려…1심 실형 선고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08일
ⓒ e-전라매일
소속사 연예인들의 광고 계약을 체결하는 과정에서 에이전시 수수료 1억500만여원을 빼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연예기획사 전직 직원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2단독 김상규 판사는 사기 등 혐의로 기소된 판타지오 전직 직원 A(40)씨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
함께 재판에 넘겨진 친구 B(40)씨에게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A씨는 2016년 12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판타지오 소속 연예인들의 광고영업 업무를 총괄하면서 친구 B씨를 에이전시로 내세워 계약당 20%씩 총 1억500만여원을 빼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조사 결과 B씨는 이 과정에서 실제 광고 모델 선정에 관여한 바가 없었고, 이같은 범행을 통해 A씨는 9670만원을, B씨는 860만원을 취득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이들이 범행 과정에서 관여한 계약에는 걸그룹 ‘위키미키’, ‘헬로비너스’의 광고 등이 포함된 것으로 조사됐다.
김 판사는 “A씨와 B씨는 피해자들을 기망해 1억원이 넘는 손해를 가했다는 점에서 죄질이 가볍지 않다”며 “특히 A씨의 경우 자신의 임무를 위배하면서 범행을 주도했고, 피해액 대부분을 취득해 엄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
다만 “범행을 인정하며 반성하고 있고, 형사처벌 전력이 없다”면서 “B씨의 경우 A씨의 제안에 따라 소극적으로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보이고, 범행으로 얻은 이득이 크지 않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뉴시스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08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올 가을 임실N치즈축제서 즐겨요”  
“와일드푸드축제로 놀러오세요”  
전북이 낳은 출향 기업인, 블루밍커피 ‘최한정 대표..  
무주군보건의료원 “지역주민 건강증진 위해 노력하겠..  
김제지평선축제, 볼거리·먹거리·즐길거리 ‘풍성’  
도심 속 여유로운 휴식 공간, 익산 소라산 자연마당  
순창사랑상품권으로 지역 경제 ‘활기’  
전주, 대한민국 문화·경제 전진기지 ‘우뚝’  
포토뉴스
한국영화100주년 기념축제 열린다
한국영화100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는 10월 23~27일 ‘한국영화 100년 국제학술세미나.. 
H.O.T ‘세기를 건너 함께 해온 우리’
아이돌 그룹은 춤, 노래로만 무대를 만들지 않는다. 팬클럽과 쌓아온 추억도 한 요소.. 
송가인, 데뷔 7년 만에 첫 단독콘서트 `어..
가수 송가인이 데뷔 7년 만에 첫 단독 콘서트를 연다.소속사 포켓돌스튜디오에 따르면.. 
지코, 데뷔 8년 만에 첫 정규앨범 `싱킹`
가수 겸 프로듀서 지코가 데뷔 8년 만에 첫 정규앨범을 발매한다.소속사 KOZ엔터테인.. 
유승준, `입국 거부` 법정 공방…11월 파기..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