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1-19 오후 05:19:0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연예

몬스타엑스 원호, 대마초 흡연 의혹···정다은 폭로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01일
ⓒ e-전라매일


그룹 '몬스타엑스' 출신 원호(26·이호석)가 마약 의혹을 받고 있다.

1일 연예매체 디스패치에 따르면, 원호는 2013년 10월 얼짱 출신인 정다은의 서울 역삼동 집에서 대마초를 피웠다.

전 클럽 '버닝썬' 총괄이사 겸 MD 조모씨는 "원호와 정다은이 대마초를 흡연할 때 옷 방에 있었다"며 "누군가 집으로 들어왔는데, 다은이와 어떤 남자였다. 다은이는 그 남자를 '호석아'라고 불렀다"며 "떨(대마) 이야기를 했고, 잠시 후 기침 소리가 났다. 대마 냄새가 방안까지 들어왔다"고 증언했다.

경찰은 지난 9월 원호의 마약 투약 혐의 관련 내사를 진행했다. 모발을 임의제출 받아 마약 검사를 했지만, 반응 결과를 밝히지 않았다. 정다은은 "집 근처 카페에서 (원호를) 만났다. 원호가 지퍼백을 꺼내 보여줬다. 그 안에 대마가 들어 있었고 집으로 갔다"며 "어디서 구했냐고 물으니 비밀이라고 했다. 그런 식으로 피는 사람을 알아서 (판매책을) 짐작했다. 나도 같이 피웠고, 조씨가 (옆 방에서) 들은 것도 맞다"고 시인했다.

원호는 정다은에게 3000만원을 빌린 뒤 갚지 않아 구설에 올랐다. 2008년 특수절도 혐의로 보호관찰 처분도 받았다. 전날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원호의 탈퇴 소식을 알리며 "개인사로 더 이상 그룹에 피해를 끼치고 싶지 않다는 원호의 의견을 존중했다. 몬스타엑스의 스케줄은 6인 체제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원호는 팬카페에 "철없던 시절과 크고 작은 과오들이 있었지만, 연습생이 되고 데뷔를 한 후 한눈 팔지 않고 노력했다"면서도 "불미스러운 상황들로 멤버들까지 피해를 입게 돼 미안하다. 무엇보다 나를 믿어준 팬분들께 실망을 끼쳐 죄송한 마음 뿐"이라고 사과했다.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01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설 선물, 가심비 좋은 남원 농·특산품으로”  
따뜻한 온정의 손길로 훈훈함 더하는 소룡동  
■ 완주군 2020년 군정운영 방향-수소 시범도시·문화..  
전북119안전체험관, 일상 속 안전 추구 ‘앞장’  
청년이 살고 싶고, 청년이 돌아오는 김제 실현  
한국소리문화전당 개관 20년 기념 경기필 초청 2020 ..  
“정의로 경제 도약하는 김제시민의 시대 완성할 것”  
군산근대박물관 작년 한 해 관람객 95만 달성 ‘인기..  
포토뉴스
휴대폰 해킹피해 최현석 ‘당나귀귀’ 편집..
요리사 최현석(48)이 휴대전화 해킹 피해 구설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편집된다. KBS 2TV 예능물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제.. 
JTBC, 설 연휴 `가장 보통의 연애` 등 영화..
JTBC가 올해 설 연휴 영화 4편, 트로트 특집, 올림픽 축구 중계방송, 다큐멘터리 등을 방송한다. JTBC는 설 특선영화로 '가장 보통의 연.. 
젝스키스, 새 앨범 기념 팝업 공간···`..
17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젝스키스는 오는 29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 서울.. 
`미스터 주: 사라진 VIP` 배우진, 예능·라..
먼저 17일 오전 11시에는 배우 이성민과 김서형이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 .. 
방탄소년단 `블랙스완`, 93개 지역 아이튠..
18일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블랙 스완(Black Swan)'은 이날 오전 9시..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