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2-05 오후 06:52:3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연예

현아, 미주신경성 실신 진단 ˝우울증·공황장애도 있지만···˝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29일
ⓒ e-전라매일



가수 현아가 미주신경성 실신 진단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현아는 29일 인스타그램에 "2016년 처음 병원을 가서 알게 됐다. 나도 마음이 아픈 상태였단 걸"이라며 "몸이 아프면 약을 먹는 게 자연스러운 것처럼 늘 단단했던 나였기에 우울증과 공황장애라는 진단이 믿기지 않았다. 1년은 믿지 못했다. 지금은 자연스럽게 2주에 한번 꾸준히 치료 받고 나쁘게 생각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알렸다.

"그러다 앞이 뿌옇게 보이더니 푹하고 여러번 쓰러졌다. 공황장애 증세 중 하나려나 하고 넘어가려다, 대학병원에서 뇌파 등 검사를 해보고 미주신경성 실신이라는 병이라는 걸 알게 됐다. 뾰족한 수가 없어서 멍했다. 무대에 서고 싶은데 이렇게 자주 쓰러지고 내가 아프단 걸 알면 '누가 날 찾아주려나?'하는 걱정이 앞서서 누구에게도 알리고 싶지 않았다."

미주신경성 실신은 혈관의 확장과 심장서맥으로 야기된 저혈압과 뇌 혈류감소에 의한 반응으로 초래된다. 실신의 가장 흔한 유형으로 신경심장성 실신이라고도 한다.

현아는 "푹푹 쓰러질 때마다 혼자 속 졸이며 미안하고 또 미안한 마음이 들더라. 광고나 스케줄 소화 할 때면 날 믿고 맡겨 주는 많은 분들께 죄송했다"며 "내 마음이 조금이나마 가볍고 싶어 이렇게 솔직하게 얘기하게 됐다. 조심스러웠지만 숨기지 않고 용기 내서 얘기한다. 앞으로도 씩씩하게 잘 지내려고 노력할 테지만, 사람은 완벽할 수만은 없나 보다. 늦지 않았다고 생각하고 내 자신을 사랑하고 보살펴주려고 한다. 지금처럼 용기 내 솔직하게 말하겠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29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전북 출신 민주 인사들의 모임 ‘전민동’ 김영일 회..  
미래 순창 이끌 대형 프로젝트 순항 중  
장수군노인장애인복지관, 올 해 발자취 되돌아보다  
군산시, 어려운 이웃에 사랑 나눔 손길 이어져  
`제2의 삶의 시작` 귀농귀촌 1번지 남원으로 오세요  
익산의 보물, 신기한 이야기 품은 석불들  
지역사회와 함께 걷는 무주장애인·노인종합복지관  
세계유산 3관왕 꿈꾸는 ‘고창’  
포토뉴스
영화 겨울왕국2 ‘인기폭발’… 누적관객 9..
영화 ‘겨울왕국2’가 개봉 14일 만에 900만 관객 고지를 밟았다. 영화진흥위원회에 .. 
‘프로듀스 투표조작 의혹’ 20일 첫 재판 ..
아이돌 가수를 선발하는 오디션 프로그램인 ‘프로듀스X101’의 투표 결과를 조작했다.. 
1박2일이 시즌4로 돌아온다
KBS 2TV 예능물 ‘1박2일’ 시즌4의 방글이 PD가 첫 방송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방 PD.. 
정해인, 예능 프로그램서 ‘먹방’
탤런트 정해인(31)이 여행 예능 프로그램에서 먹방을 선보였다. 정해인은 3일에 방송.. 
유명인 사망에 ‘베르테르효과’ 우려
탤런트 차인하(27·이재호)가 사망했다. 연예계는 잇따른 비보로 슬픔에 빠졌다. 그룹 ‘f(x)’ 출신 탤런트 설리(25·최진리), ‘카라’ ..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