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1-20 오후 06:21:4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연예

`프로듀스 조작` 접대보니…PD 1명 술값만 4600만원

연습생 '방송 출연·분량' 청탁받아
기획사 관계자, PD에 술접대 제공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2월 06일
ⓒ e-전라매일



검찰이 아이돌 가수를 선발하는 오디션 프로그램인 '프로듀스 시리즈'의 제작 과정에서 연예기획사 관계자가 메인 PD에게 방송 출연을 부탁하면서 접대를 제공했다고 판단했다.

각 시즌을 전후해 수십회에 걸쳐 수천만원 상당 접대가 이뤄졌고 이는 투표 조작으로 이어졌다는 게 검찰 조사 결과다.

6일 국회가 법무부로부터 제출받은 이 사건 공소장에 따르면 CJ ENM 소속 제작진인 PD 안모씨는 지난해 1월부터 지난 7월까지 연예기획사 관계자 5명에게서 47회에 걸쳐 4600여만원 상당의 접대를 받은 혐의가 적용됐다.

향응을 제공한 관계자들에게 적용된 배임증재 혐의 총액은 안씨의 배임수재 혐의 총액을 웃돈다. 이는 안씨에게 공동으로 접대를 제공한 경우 범행 액수를 각각 적용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검찰 조사 결과 안씨는 각 시즌을 전후해 K기획사 본부장이었던 A씨와 S엔터테인먼트 이사였던 B씨에게서 각각 1500여만원과 2000여만원에 달하는 향응을 받았다. A씨 등은 이 자리에서 향후 진행될 프로듀스48(시즌3)에 자사 소속 연습생의 방송 출연을 부탁하고, 분량과 편집을 유리하게 해달라고 청탁했다는 게 검찰의 판단이다.

또 검찰은 안씨가 프로듀스X101(시즌4)의 방송을 앞두고도 L기획사 대표 C씨와 부사장 D씨, Q엔터테인먼트 이사였던 E씨 등 3명으로부터 각각 630여만원, 1000여만원, 1400여만원 상당의 술 접대 등 향응을 받은 것을 공소 사실에 포함했다.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2월 06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 장수군 2020년 군정운영 계획- 가시적 성과 도출로..  
‘겨울여행은 경치좋은 무주에서’  
■ 고창군 2020년 군정운영 계획 “알기 쉬운 공감행..  
“설 선물, 가심비 좋은 남원 농·특산품으로”  
따뜻한 온정의 손길로 훈훈함 더하는 소룡동  
■ 완주군 2020년 군정운영 방향-수소 시범도시·문화..  
전북119안전체험관, 일상 속 안전 추구 ‘앞장’  
청년이 살고 싶고, 청년이 돌아오는 김제 실현  
포토뉴스
박나래 ‘밥블레스유2’ 합류
개그우먼 박나래가 ‘밥블레스유2’에 합류한다.20일 올리브에 따르면, 예능물 ‘밥블.. 
경찰 “김건모 추가소환 가능성…일부 참고..
성폭행 혐의를 받는 가수 김건모(52)씨를 조사하고 있는 경찰이 김씨의 추가소환 가능.. 
‘커넥트 BTS’ 독일 상륙
그룹 ‘방탄소년단’이 긍정의 힘을 전파한다.방탄소년단의 현대미술 프로젝트 ‘커넥.. 
휴대폰 해킹피해 최현석 ‘당나귀귀’ 편집..
요리사 최현석(48)이 휴대전화 해킹 피해 구설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편집된다. KBS 2TV 예능물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제.. 
JTBC, 설 연휴 `가장 보통의 연애` 등 영화..
JTBC가 올해 설 연휴 영화 4편, 트로트 특집, 올림픽 축구 중계방송, 다큐멘터리 등을 방송한다. JTBC는 설 특선영화로 '가장 보통의 연..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