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2-26 오후 04:15: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연예

상영관협 “극장 거리두기 조정해야”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난
“영화산업 붕괴 막아달라”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01월 14일
ⓒ e-전라매일
한국상영관협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극심한 경영난을 겪고 있다며 극장 거리두기를 조정해달라고 호소했다.
한국상영관협회는 14일 입장문을 통해 “극장이 텅 비었다. 대한민국 전체 관람객이 하루 1만명 수준까지 떨어졌다. 좌석판매율도 1% 수준”이라며 “100개 좌석이 있는 상영관에 한두 명만이 앉아서 본다는 얘기다. 경영의 어려움을 이기지 못한 상영관들은 속속 문을 닫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극장이 문을 닫는 것은 단순히 극장만의 문제가 아니다. 영화계 전체가 멈춰선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실제로 배급사는 속절없이 개봉을 미루고, 영화인들은 일터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 이대로 가다가는 영화산업 전체가 붕괴되는 것을 피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영화산업의 붕괴를 막아달라. 중대본에 호소한다. 선결해야 할 문제가 많지만 우선 극장 내 거리두기 조정이 필요하다”며 “17일 거리두기 단계 조정시 이를 고려해달라”고 강조했다.
한국상영관협회는 우선 일행이 함께 앉을 수 있도록 하는 등 좌석 거리두기에 유연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들은 “연인, 친구, 가족이 같은 차를 타고 와 함께 밥을 먹었는데 영화관에서는 1칸 띄어앉기를 해야 한다”며 “적어도 일행끼리는 옆자리에 앉을 수 있게 해야 한다. 2자리 착석 후 1자리를 띄우는 현실적인 거리두기 운영안이 필요하다. 적어도 좌석의 70%까지는 가동할 수 있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또 운영 시간을 마지막 회차 시작 시간 기준으로 조정해달라고 밝혔다.
이들은 “평일 오후 9시 이후 영업을 금지하니 마지막 회차가 늦어도 오후 7시에는 시작되어야 한다. 퇴근 후 영화 한 편의 일상이 무너지고 있는 것”이라며 “영업 종료 시간으로 제한을 두지 말고 마지막 회차 시작 시간을 기준으로 조정해 달라. 예컨대 마지막 회차 시작 시간을 오후 9시로 정하면 이런 부작용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영화관은 그 어떤 다중이용시설보다 철저히 방역을 준수하고 있다”며 “이 때문에 영화관에서의 2차 감염은 전무했다. 더욱 철저히 방역에 신경 쓰겠다. 영화산업 생존을 위해 거리두기 제한을 유연하게 적용해 달라”고 강조했다.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01월 14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전기차 신산업 생태계 구축, 지역경제 도약 기회 마련  
‘청소년들이 행복한 교육도시 군산’ 구축  
김제시, ‘친환경 그린 굴착기’로 미래 신성장 동력 ..  
군산항 물류위기 극복 위해 총력 기울인다  
시민불편 살피는 120민원봉사대, ‘ 찾아가는 현장민..  
김제시, 시민행복과 경제도약 기반구축 ‘총력’  
“농업인이 행복한 세상 장계농협이 함께”  
흑삼의 달인 ‘해오담’ 전순이 대표, “건강은 수..  
포토뉴스
고창군, ‘방방곡곡문화공감’사업 3분야 ..
 
시민들의 봄나들이 준비하는 익산예술의전..
코로나19로 인한 답답한 일상을 벗어나 가족과 함께 주변 산책도 하고 예술작품을 감.. 
정읍시, 26일부터 코로나19 예방접종 시작
정읍시는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이 오는 26일부터 요양병원·요양시설 입원·입소자.. 
한국전통문화전당, 정월대보름‘부럼깨소! ..
한국소리문화전당이 정월대보름 한 해 건강을 기원하는 자리를 마련한다.25일 한국전.. 
한승진 황등중학교 교사, `새로운 출발 희..
황등중학교 한승진 교사가 25일 코로나 상황에 위로와 삶의 방향을 일깨워주는 '새로..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