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5-25 오전 10:54:0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설

아직도 심각한 학교폭력 대책 필요


전라매일 기자 / 입력 : 2019년 05월 12일


우리사회의 큰 병폐 중 하나는 어떤 큰 일이 벌어지면 대책을 내놓고 금방이라도 근본적으로 해결할 듯 요란하다. 그러나 조금만 시간이 지나면 언제 그랬느냐는 듯 모두가 조용하다. 교육당국이나 관련기관, 그리고 언론의 냄비근성도 문제인 것 같다. 도내 학교폭력 문제도 그렇다.
7일 전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도내에서 최근 3년간 학교폭력으로 입건된 학생은 총 1,195명이다. 전북학교폭력 신고센터에 접수된 상담 신고건수도 최근 3년간 5,640건이나 된다. 또 도교육청이 지난해 도내 12만4천여 명의 학생을 대상으로 1차 학교폭력 실태조사를 한 결과 전년 대비 0.7%p증가한 1,908명이 학교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응답했다. 피해유형은 언어폭력 33.8%, 집단따돌림 17.5%, 사이버폭력 11.3%, 스토킹 10.6%, 신체폭행 9.8%, 금품갈취 7%, 성관련 5.2%, 강제심부름 5.2% 순이다.
실례로 전주완산경찰서는 지난달 19일 중학생 2명이 다른 학교 후배 4명을 폭행하며 동영상까지 촬영한 A중학교 학생 B군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이날 두 차례 폭행을 당한 학생은 고막손상을 입었다. 앞서 지난달 전주지검은 여중생 투신사건과 관련 전주 모 중학교 학생 5명을 법원 소년부에 송치했다. 투신한 E양은 자신의 SNS에 ‘너무 힘들다’, ‘살기 싫다’ 등의 글을 남긴 뒤 지난해 8월 아파트 15층 옥상에서 투신해 사망했다.
경찰통계에서 보듯이 학교폭력은 증가추세다. 큰 사건이 발생할 때만 요란을 떨지 말고 근본적 대책을 세워야 한다. 특히 현재도 여러 가지 예방대책을 세워 추진하지만 효과가 없다. 무엇이 문제인지 진단하고 실효성 있는 대책마련에 나서야 할 것이다.


전라매일 기자 / 입력 : 2019년 05월 12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색깔 있는 농업기술보급 사업 군산농업 새 활로  
정읍시, ‘숨겨진 매력 알리기’ 지역 마케팅 ‘총력..  
코로나19, 전북은행과 함께 극복해요  
전쟁이 앗아간 고창 출신 화가 진환 70년 만에 본격 ..  
미래로 세계로 생동하는 부안 농업! 발로 뛰는 부안..  
“내장산리조트가 확 달라집니다”  
부안군, 코로나19 청정지역 유지 구슬땀  
동학농민혁명의 태동 정읍, 혁명정신을 잇다  
포토뉴스
BTS 슈가 2번째 믹스테이프, 80개 지역 아..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슈가가 약 4년 만에 발표한 두 번째 믹스테이프 ‘D-2’.. 
방탄소년단 슈가, 믹스테이프 `D-2` 깜짝 ..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슈가가 두 번째 믹스테이프를 깜짝 발매했다. 22일 소속사 .. 
`1일 1깡` 1000만뷰 초읽기...비 `깡` 뮤비..
'1일 1깡'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가수 겸 배우 비(38·정지훈)의 '깡' 뮤직비디오가 1.. 
`삼시세끼` 손호준 빈자리...유해진·차승..
tvN 예능물 '삼시세끼 어촌편5'에서 유해진이 흥미진진한 낚시와의 전쟁을 이어간다.2.. 
전미도 `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 1위···..
뮤지컬배우 전미도가 음원차트를 점령했다.전미도가 부른 tvN 목요극 '슬기로운 의사..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