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5-24 오후 04:31:4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통합검색
속보
;
뉴스 > 사설

아직도 심각한 학교폭력 대책 필요


전라매일 기자 / 입력 : 2019년 05월 12일


우리사회의 큰 병폐 중 하나는 어떤 큰 일이 벌어지면 대책을 내놓고 금방이라도 근본적으로 해결할 듯 요란하다. 그러나 조금만 시간이 지나면 언제 그랬느냐는 듯 모두가 조용하다. 교육당국이나 관련기관, 그리고 언론의 냄비근성도 문제인 것 같다. 도내 학교폭력 문제도 그렇다.
7일 전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도내에서 최근 3년간 학교폭력으로 입건된 학생은 총 1,195명이다. 전북학교폭력 신고센터에 접수된 상담 신고건수도 최근 3년간 5,640건이나 된다. 또 도교육청이 지난해 도내 12만4천여 명의 학생을 대상으로 1차 학교폭력 실태조사를 한 결과 전년 대비 0.7%p증가한 1,908명이 학교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응답했다. 피해유형은 언어폭력 33.8%, 집단따돌림 17.5%, 사이버폭력 11.3%, 스토킹 10.6%, 신체폭행 9.8%, 금품갈취 7%, 성관련 5.2%, 강제심부름 5.2% 순이다.
실례로 전주완산경찰서는 지난달 19일 중학생 2명이 다른 학교 후배 4명을 폭행하며 동영상까지 촬영한 A중학교 학생 B군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이날 두 차례 폭행을 당한 학생은 고막손상을 입었다. 앞서 지난달 전주지검은 여중생 투신사건과 관련 전주 모 중학교 학생 5명을 법원 소년부에 송치했다. 투신한 E양은 자신의 SNS에 ‘너무 힘들다’, ‘살기 싫다’ 등의 글을 남긴 뒤 지난해 8월 아파트 15층 옥상에서 투신해 사망했다.
경찰통계에서 보듯이 학교폭력은 증가추세다. 큰 사건이 발생할 때만 요란을 떨지 말고 근본적 대책을 세워야 한다. 특히 현재도 여러 가지 예방대책을 세워 추진하지만 효과가 없다. 무엇이 문제인지 진단하고 실효성 있는 대책마련에 나서야 할 것이다.


전라매일 기자 / 입력 : 2019년 05월 12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부안군, 삶의 질 향상·양질의 일자리 창출 ‘총력’  
떠난 사람과 남아 있는 사람들의 심리 녹여내  
푸른 숲속에서 가족들과 함께 산나물 심어요  
<혁신학교 이야기> 100년 역사와 전통이 빛나는 ‘장..  
무주문화원, 문화예술의 일상을 꿈꾸다  
함께 뛰는 땀방울 자신감의 꽃망울  
익산시, 전국소년(장애학생)체전 준비 ‘착착’  
정읍 단풍미인쌀 브랜드파워 강화  
포토뉴스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 홍성일 / 대표이사 겸 편집인: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i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