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7-19 오후 02:55:3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4:00
··
·14:00
··
·13:00
··
·13:00
··
·13:00
··
뉴스 > 사설

금융중심지 개발걔획 제대로 수립되길


전라매일 기자 / 입력 : 2019년 05월 13일


전북도가 지정에 실패한 금융중심지 지정에 재도전장을 내기 위한 용역에 나섰다. 지난번 지정에 고배를 마셨고 특히 문제점이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적시됐던 만큼 당시 부족했던 문제점들을 말끔히 해소할 구체적이고 실현가능하고 차별화된 도드맵이 나와야 할 것이다.
전북의 금융중심지 추진계획이 지난달 금융의 심의에서 요건충족 미흡으로 보류됐다. 대통령 공약임에도 무산된 사안으로 전북의 준비미흡과 부산의 금융중심도시 등 정치적 요인도 없지 않아 보인다. 그러나 남의 탓을 하기 전에 부산과는 전혀 다른 성격의 금융중심지 즉 차별화에 중점을 두고 준비에 나서야 할 것이다.
지난달 12일 제37차 금융위에서 전북 혁신도시 금융인프라 부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추후에 여건이 성숙할 경우 다시 논의키로 결정됐다. 당시 금융위는 전북이 구체적으로 실현가능한 이행계획을 제시하고 이행계획이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나는 경우 재논의를 통해 검토 돼야 한 다는 의견이었다. 이어 종합적인 생활여건 등 인프라 개선, 농생명·연기금 특화 금융중심지 모델을 논리적으로 구체화할 것 등도 지적됐다.
이같은 결과에 따라 전북도가 금융중심지 개발계획 수립 연구용역을 통해 금융위에서 요구하는 농생명ㆍ자산운용 특화 금융모델을 연내 구체화키로 하고 지난 10일 ‘전북 금융중심지 개발계획 수립’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금융중심지 개발계획 수립 연구용역은 오는 11월 30일까지 실시된다.
지난 보류결정은 이유야 아쨋든 도민들에게 큰 실망을 줬다. 이번 연구용역에 전북의 비전을 담아 재도전하길 바란다. 이번 용역 추진으로 전북 제3금융중심지 재논의의 불씨를 살리고 도민들의 염원을 실현해 낼 수 있기를 기대한다.


전라매일 기자 / 입력 : 2019년 05월 13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전북이 낳은 출향 예술인- 국내 최고의 광대·소리꾼..  
<제8대 남원시의회 개원 1주년> ‘시민과 함께하는 열..  
“올 여름휴가는 한반도 첫수도 고창으로 오세요”  
군산근대역사박물관, 새로운 변화 중심에 서다  
■무주군의회 개원 1주년 “내일의 희망 이야기할 수 ..  
장수군장애인복지관, 함께하는 사회 만든다  
‘몸은 건강하게 마음은 밝게 꿈은 크게’ 서로 서로..  
눈과 입을 즐겁게 하는 ‘그림 가득한 방앗간’  
포토뉴스
타인에게 어디까지 내어줄 수 있나요
시련 없는 인생은 없다. 누구나 살다보면 막다른 골목을 만났다고 느낄 때가 있다. 그.. 
양현석 입건… YG 향방은?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가 성매매 알선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혜리, 세계 어린이들 위해 1억 기부
그룹 ‘걸스데이’ 출신 혜리(25)가 ‘선행 천사’가 됐다.크리에이티브그룹 ING는 “.. 
“아베가 보지 말라는 영화… 덕분에 크게 ..
 
‘호텔 델루나’ 7%대 출발
아이유(이지은·26)·여진구(22) 주연 tvN 주말극 ‘호텔 델루나’가 시청률 7%대로 ..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