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5-25 오전 10:54:0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설

전북이 건설현장 産災 사망 전국 5위라니


전라매일 기자 / 입력 : 2019년 05월 14일



전주시가 지난해 건설현장 사망사고 전국 5위라는 불명예를 얻은 것으로 나타나 철저한 대책과 점검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토교통부가 지난 13일 발표한 ‘2018년도 산업재해 확정기준 사망사고’ 통계에 따른 이 수치는 건설현장이 전북보다 월등히 많은 수도권과 창원, 울산에 이은 것이어서 충격이 더 크다.
작년에 발생한 건설현장 안전사고 사망자는 모두 485명이었다. 이 중 20억 미만의 소규모 건설현장 사망자는 전체 사망자의 59.8%인 290명이었다. 대형 건설사보다 월등히 높다. 또 민간 발주처가 전체 사망자의 75.3%인 365명을 내 공공발주처 사망자 120명을 3배 이상 앞질렀다.
전주시 건설현장 사망자가 다른 지역에 비해 높은 것은 이 같은 현장 여건과 무관치는 않을 것이다.
국토부의 이번 조사가 포스코건설을 비롯한 현대, GS, 반도, 대우, 롯데, 태영, 한신, 두산, 대방건설 등 10대 대형 건설사의 시·도별 현장 사망자를 우선 조사 대상으로 한 것이어서 소규모 업체의 지역별 현장 까지를 파악하기는 쉽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한 가지 중요한 점은 그동안 도내 자치단체들의 현장점검이 제대로 이뤄졌다면 이 같은 결과는 나오지 않았을 것이라는 사실은 확실하다.
안전사고는 거의가 인재(人災)다.
전북도는 지난 2017년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5대 도민안전지표 제로화’ 대책을 세워 시행해오고 있지만 지난해 도내에서는 화재만 2,000건이 넘게 났다.
도민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한 촘촘한 보장이 아쉬운 대목이 아닐 수 없다.
전북도의 전향적인 안전사고 예방 활동을 촉구한다.


전라매일 기자 / 입력 : 2019년 05월 14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색깔 있는 농업기술보급 사업 군산농업 새 활로  
정읍시, ‘숨겨진 매력 알리기’ 지역 마케팅 ‘총력..  
코로나19, 전북은행과 함께 극복해요  
전쟁이 앗아간 고창 출신 화가 진환 70년 만에 본격 ..  
미래로 세계로 생동하는 부안 농업! 발로 뛰는 부안..  
“내장산리조트가 확 달라집니다”  
부안군, 코로나19 청정지역 유지 구슬땀  
동학농민혁명의 태동 정읍, 혁명정신을 잇다  
포토뉴스
BTS 슈가 2번째 믹스테이프, 80개 지역 아..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슈가가 약 4년 만에 발표한 두 번째 믹스테이프 ‘D-2’.. 
방탄소년단 슈가, 믹스테이프 `D-2` 깜짝 ..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슈가가 두 번째 믹스테이프를 깜짝 발매했다. 22일 소속사 .. 
`1일 1깡` 1000만뷰 초읽기...비 `깡` 뮤비..
'1일 1깡'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가수 겸 배우 비(38·정지훈)의 '깡' 뮤직비디오가 1.. 
`삼시세끼` 손호준 빈자리...유해진·차승..
tvN 예능물 '삼시세끼 어촌편5'에서 유해진이 흥미진진한 낚시와의 전쟁을 이어간다.2.. 
전미도 `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 1위···..
뮤지컬배우 전미도가 음원차트를 점령했다.전미도가 부른 tvN 목요극 '슬기로운 의사..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