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9-23 오후 07:02: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설

급증하는 데이트 폭력 방지대책 마련 시급하다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09일


해를 거듭할수록 급증하는 데이트 폭력이 사회문제로 대두되면서 관련 처벌법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된다. 경찰청에 의하면 지난 7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데이트 폭력 집중 신고 기간’을 운영한 결과 불과 두 달 사이에 4185건을 신고받아 2,025명을 형사 입건했다고 한다.
이는 지난 2017년 1년 동안 발생한 1만 303건을 훌쩍 뛰어넘는 수치일뿐 아니라 데이트 폭력이 경범죄 수준을 넘어 살인 등의 강력 범죄로 이어지고 있음을 의미하고 있어 심각한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하지만 데이트 폭력이 급속한 확산에도 불구하고 관련법은 전무하다. 국회에서 잠자고 있는 탓이다. 스토킹 관련 법은 지난 1999년 발의 됐지만 10년째 발이 묶인 상태고, 20대 국회 들어서도 현재까지 5건의 데이트 폭력 처벌 강화 법안이 발의된 상태지만 진전이 없다.
사회문제가 되면 관심을 두다가 잠잠해지면 법안 처리 우선순위 밖으로 밀리는 탓이다. 그사이 데이트 폭력에 의한 살인 사건은 한 달 평균 8명이라는 엽기적인 사태로 불어 나면서 사회적 불안을 가속화 하고 있다. 하지만 별도의 법이 없어 통상적인 폭력 범죄로 처벌이 이뤄지면서도 그마저 연인 관계라는 특성상 감경되는 경우가 많아 실효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이 같은 현상은 전북도 예외가 아니다.
전북지방경찰청도 7∼8월 두 달 동안 신고 기간을 운영해 62건의 신고를 받아 모두 형사 입건했다. 대다수가 폭행·상해였다.
특히 지난해는 강력 범죄의 전조가 되는 스토킹이 전북에서 544건이나 단속됐다.
데이트 폭력에 의한 사회적 불안을 막을 대책 마련이 시급해졌다.
국회와 관계 당국의 발빠른 대응을 촉구한다.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09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올 가을 임실N치즈축제서 즐겨요”  
“와일드푸드축제로 놀러오세요”  
전북이 낳은 출향 기업인, 블루밍커피 ‘최한정 대표..  
무주군보건의료원 “지역주민 건강증진 위해 노력하겠..  
김제지평선축제, 볼거리·먹거리·즐길거리 ‘풍성’  
도심 속 여유로운 휴식 공간, 익산 소라산 자연마당  
순창사랑상품권으로 지역 경제 ‘활기’  
전주, 대한민국 문화·경제 전진기지 ‘우뚝’  
포토뉴스
한국영화100주년 기념축제 열린다
한국영화100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는 10월 23~27일 ‘한국영화 100년 국제학술세미나.. 
H.O.T ‘세기를 건너 함께 해온 우리’
아이돌 그룹은 춤, 노래로만 무대를 만들지 않는다. 팬클럽과 쌓아온 추억도 한 요소.. 
송가인, 데뷔 7년 만에 첫 단독콘서트 `어..
가수 송가인이 데뷔 7년 만에 첫 단독 콘서트를 연다.소속사 포켓돌스튜디오에 따르면.. 
지코, 데뷔 8년 만에 첫 정규앨범 `싱킹`
가수 겸 프로듀서 지코가 데뷔 8년 만에 첫 정규앨범을 발매한다.소속사 KOZ엔터테인.. 
유승준, `입국 거부` 법정 공방…11월 파기..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