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0-13 오후 07:13:4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5:00
·14:00
··
·14:00
··
·14:00
··
·14:00
··
·13:00
뉴스 > 사설

출산정책과 괴리된 어린이집 급식비 차별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22일


출산율감소 극복은 국가적 현안이다. 국가경쟁력 하락과 복지정책 등 많은 앞으로 많은 문제를 야기하기 때문이다. 통계청이 지난 2일 발표한 한국의 2015∼2018년 합계출산율 평균은 1.11명이다. 전 세계 국가 중 가장 낮은 수준이고, 전북의 출산율은 또 낮다. 정부와 자치단체의 출산장려정책이 효과를 거두기 위해서는 현실과 정책의 괴리를 과감히 개선해야 한다.
어린이집 영·유아들이 지역에 따라 차별급식을 받고 있다. 특히 공공기관 직장어린이집 급·간식비에 비해 절반수준이라고 한다. 전북도의회 김희수 의원은 지난 17일 제366회 임시회 5분 발언을 통해 정부와 전북도는 출산율 제고를 위해 보육의 질을 높이겠다고 발표했지만 어린이집 급식비 지원은 인색하다고 지적했다. 정부지원보육료에 포함된 어린이집 급·간식비는 1인당 1일 1745원으로 22년째 동결돼 있다고 주장했다.
도내 어린이집 1일 1인당 급·간식비는 남원과 진안이 2,245원, 고창 2,145원, 순창 1,945원, 장수 1,895원, 군산 1,845원이고 나머지 8개 시군지역은 1,745원이다. 2018년 기준 도내 어린이집 영유아 4만5232명 중 82.3%가 1745원짜리 식사를 하는 셈이다. 공립유치원 3045원에 비해 턱없이 적다. 정부 보육료에 14개 시·군이 지역 재정여건에 따라 급식비를 지원하다보니 재정여건에 따라 먹거리 차별이 발생한다.
영유아보육법은 어떠한 종류의 차별도 받지 않고 보육되어야 한다고 규정돼 있다. 일반 어린이집에 다닌다는 이유만으로 양질의 급식을 받지 못한다. 출산율 운운하기 전에 태어난 아이들이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정부는 급식차별 해결방안을 적극 강구해야 한다.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22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하늘에서 바라본 아름다운 남원의 모습속으로  
█전북 출신 장관-여성가족부 이정옥 장관  
전주 특례시 지정 ‘간절’ 국가균형 발전 ‘해법’  
완주군 성장률 ‘성큼성큼’, 전북을 대표한다  
깊어가는 가을, 벽골제로 문화나들이 가자  
장수서 성공한 귀농·귀촌 이야기  
핑크뮬리와 국화가 만발하는 남원의 가을  
“다시 태어나도 체육인의 길을 가렵니다”  
포토뉴스
방탄소년단, 중동서도 K팝 새역사 쓰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해외 가수 최초로 사우디 아라비아에서 스타디움 공연을 .. 
방탄소년단, 두달간 대규모 팝업스토어 운..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서울 강남 한가운데 대규모 팝업스토어를 선보인다.10일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18일부터 내년 .. 
‘더 킹: 헨리 5세’ 포함 넷플릭스 영화 4..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영화 ‘더 킹: 헨리 5세’, ‘결혼 이야기’, ‘두 교황’, ‘아이리시맨’를 극장에서 볼 수 있다. 가장 먼저 관객들.. 
‘빚투’ 마이크로닷 부모 쇠고랑 찬다
20여년 전 지인들에게 수억원을 빌려 뉴질랜드로 달아났던 래퍼 마이크로닷(26·신재.. 
가을 개편한 MBC 라디오 재미 더하다
MC 장성규, 가수 뮤지, 개그우먼 안영미, 개그맨 윤택이 새 진행자로 MBC 라디오에 활력을 준다. 장성규는 8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있는 ..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