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0-14 오후 05:15:4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5:00
·14:00
··
·14:00
··
·14:00
··
·14:00
··
·13:00
뉴스 > 사설

코레일, 전라·호남선 승객이 그리도 만만한가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08일


충북 오송역을 거쳐오는 전라·호남선 KTX 승객들이 겪는 시간 및 요금 부담 등의 ‘이중불편’ 문제가 해소되지 않고 있어 시정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 7일 열린 한국철도공사(이하 코레일) 국정감사에서 바른미래당 오승용 의원(여수을, 국회부의장)은 KTX 분기역을 ‘천안’에서 ‘오송’으로 변경한 이후 호남·전라선 KTX는 편도 19㎞(왕복 38㎞)가 늘고, 요금은 9년 동안 6,235억 원이 추가 부담됐다고 밝혔다. 지난해만 호남·전라선 고속철 이용객 3,587명이 낸 운임은 3,949억 원에 이른다. 하지만 이는 정부가 천안∼대전∼익산역 경유 노선을 오송역으로 바꾸면서 늘어난 시간만큼 요금을 줄여주겠다고 한 약속과는 거리가 먼 얘기다. 정부가 수년째 약속을 지키기는커녕 타 노선에 비해 할인율이 높다는 이해하기 힘든 변명만 늘어놓는 까닭이다. 그 덕에 호남·전라선 KTX 승객들은 시간 부담과 비용부담이라는 ‘이중의 손해’를 고스란히 떠안고 있는 셈이지만 코레일의 약속 이행을 기대하기란 희망사항에 불과한 듯하다. 오송역 우회 결정은 극단적 핌피현상(Pleas in My Front Yead = 지역이기주의 차원에서 기차역 등의 시설을 자기 지역으로 끌어오려는 행위)과 정치권의 정무적 이해관계가 맞물려 이용객 편의를 무시한 채 국가 기간교통망을 변경한 최악의 사례로 꼽힌다. 그 결과 천안 아래의 공주 대전 세종시와 호남 ·전라권의 익산 전주 여수 지역 발전에도 많은 장애 요소로 작용하면서 승객 수요를 앗아가 시간과 금전적 손해가 크다. 따라서 정부는 이제 이 같은 시행착오를 인정하고 선형을 천안과 아산, 익산으로 변경해야 한다. 정부의 단안을 촉구한다.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08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하늘에서 바라본 아름다운 남원의 모습속으로  
█전북 출신 장관-여성가족부 이정옥 장관  
전주 특례시 지정 ‘간절’ 국가균형 발전 ‘해법’  
완주군 성장률 ‘성큼성큼’, 전북을 대표한다  
깊어가는 가을, 벽골제로 문화나들이 가자  
장수서 성공한 귀농·귀촌 이야기  
핑크뮬리와 국화가 만발하는 남원의 가을  
“다시 태어나도 체육인의 길을 가렵니다”  
포토뉴스
방탄소년단, 중동서도 K팝 새역사 쓰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해외 가수 최초로 사우디 아라비아에서 스타디움 공연을 .. 
방탄소년단, 두달간 대규모 팝업스토어 운..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서울 강남 한가운데 대규모 팝업스토어를 선보인다.10일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18일부터 내년 .. 
‘더 킹: 헨리 5세’ 포함 넷플릭스 영화 4..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영화 ‘더 킹: 헨리 5세’, ‘결혼 이야기’, ‘두 교황’, ‘아이리시맨’를 극장에서 볼 수 있다. 가장 먼저 관객들.. 
‘빚투’ 마이크로닷 부모 쇠고랑 찬다
20여년 전 지인들에게 수억원을 빌려 뉴질랜드로 달아났던 래퍼 마이크로닷(26·신재.. 
가을 개편한 MBC 라디오 재미 더하다
MC 장성규, 가수 뮤지, 개그우먼 안영미, 개그맨 윤택이 새 진행자로 MBC 라디오에 활력을 준다. 장성규는 8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있는 ..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