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2-06 오후 03:43:0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설

화상벌레·모기 극성, 방역활동 재개해야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08일


요즘 도내 각 지역에 ‘청딱지 개미 반날개’, 일명 화상벌레가 출현해 보건소나 자치단체들이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아파트는 물론 기숙사 등 장소를 가리지 않고 출몰하고 있다. 또 요즘 때 아닌 모기가 극성을 부리며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화상벌레의 급격한 출몰은 물론 모기도 극성을 부리고 있어 당국은 주의만 당부할 것이 아니라 집단방역에 나서야 한다.
화상벌레 종명은 ‘청딱지 개미 반날개(Paederus fuscipes)’로 딱정벌레목 반날개과의 일종으로 밝혀졌다. 맨손으로 만지거나 물리면 꼬리에서 페더린(pederin)이라는 독성물질을 분비해 닿기만 해도 화끈거리고 불에 덴 것 같은 상처를 유발해 ‘화상벌레’라고 부르기도 한다. 외래종 우려가 있었으나 8일 완주군보건소는 국립농업과학원에 유전자 검사를 의뢰한 결과 국내집단과 중국집단까지 포함한 동일 유전자 집단으로 판명됐다.
화상벌레는 손으로 잡지 말고 핀셋 등 도구를 사용하여 제거해야 한다. 접촉했으면 만지거나 긁지 말고 흐르는 물에 충분히 씻어야 한다. 주로 산이나 평야의 습한 지역에 서식하며 6~8㎜ 정도 크기로, 개미와 비슷하며 머리와 가슴 배 부분 색깔이 각각 다른 것이 특징이다. 낮에는 주로 먹이활동을 하고 밤에는 빛을 따라 실내로 유입하는 성향으로 주로 밤에 피해사례가 발생한다.
또 최근 때 아닌 모기가 극성을 부리고 있다. 일부 시민들은 여름철보다 모기출현이 많아 밤잠을 설치기 일쑤라고 하소연이 많다. 각 자치단체나 보건소 등 당국은 여름철 방역활동을 중단했을 것이다. 화상벌레와 모기가 극성인 만큼 주의만 당부하지 말고, 특별방역대책을 세워 범 도적인 방역활동에 나설 필요가 있다.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08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전북 출신 민주 인사들의 모임 ‘전민동’ 김영일 회..  
미래 순창 이끌 대형 프로젝트 순항 중  
장수군노인장애인복지관, 올 해 발자취 되돌아보다  
군산시, 어려운 이웃에 사랑 나눔 손길 이어져  
`제2의 삶의 시작` 귀농귀촌 1번지 남원으로 오세요  
익산의 보물, 신기한 이야기 품은 석불들  
지역사회와 함께 걷는 무주장애인·노인종합복지관  
세계유산 3관왕 꿈꾸는 ‘고창’  
포토뉴스
`프로듀스 조작` 접대보니…PD 1명 술값만 ..
검찰이 아이돌 가수를 선발하는 오디션 프로그램인 '프로듀스 시리즈'의 제작 과정에.. 
`99억의여자` 시청률 1위, 백종원 `맛남의 ..
조여정 주연의 KBS 2TV 수목극 '99억의 여자'가 시청률 1위를 지켰다.6일 닐슨코리아.. 
영화 겨울왕국2 ‘인기폭발’… 누적관객 9..
영화 ‘겨울왕국2’가 개봉 14일 만에 900만 관객 고지를 밟았다. 영화진흥위원회에 .. 
‘프로듀스 투표조작 의혹’ 20일 첫 재판 ..
아이돌 가수를 선발하는 오디션 프로그램인 ‘프로듀스X101’의 투표 결과를 조작했다.. 
1박2일이 시즌4로 돌아온다
KBS 2TV 예능물 ‘1박2일’ 시즌4의 방글이 PD가 첫 방송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방 PD..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