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7-08 오후 01:31: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7:00
··
·17:00
··
·17:00
··
·17:00
··
·18:00
·15:00
뉴스 > 사설

농협이 농민보다 직원 이익을 먼저 챙겼다니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10일


농협중앙회와 농협상호금융이 농민조합원과 금융소비자들에게는 높은 수수료를 챙긴 대신 직원들에게는 낮은 금리를 적용한 사실이 드러나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정운천 의원(전주시을)이 농협으로부터 제출받은 국감 자료를 통해 밝혀졌다. 농협이 제출한 ‘임직원 주택구입자금 융자 및 지원현황’ 자료에 의하면 농협은 지난 2008년부터 ‘소속 직원 주택구입자금 대출건에 대해 2.87%의 이자를 보전해 현금으로 지급’하는 제도를 시행 중인데, 그러다 보니 실제 이율이 0%인 경우가 빈번히 발생한다는 것이다.
이 자료에 의하면 이렇게 보전해준 돈이 2008년부터 2018년까지 11년 동안 4,609명에 435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된다. 특혜 시비를 없애기 위해 1년 후에 현금으로 돌려주는 이 같은 눈속임은 사기에 다름아니다. ‘농가의 공동이익 증가’라는 설립 목적대로라면 이자 지원은 당연히 농민이 우선 아닌가. 그런데도 농민에게는 오히려 높은 이자율을 적용하고, 임직원들에게는 과도한 혜택을 줬다니. 농민들은 주택자금보다 영농자금이 더 필요하다. 하지만 최저 이율이 모두 2%대 이상이다. 0%의 자금 대출은 생각할 수도 없고, 받을 수도 없는 그림의 떡이다. 그럼에도 임직원들은 0% 혜택을 향유한다. 거대 조직의 건전한 운영을 해치는 그러한 암적 요소는 즉시 발본색원해야 한다. 농협은 26개의 계열사를 거느린 우리나라 재계 10위의 공룡 조직이지만 그 정점에는 200만 명의 조합원이 있다. 농협임직원은 이들의 경제·사회·문화적 지위 향상과, 농업인의 삶의 질을 높여야 하는 목적과 의무가 있음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10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10년을 힘차게 뛰었습니다!”  
군산소방서 ‘안전도시 만들기’ 프로젝트 가동  
제8대 완주군의회 전반기 성과 ‘일하는 의회, 생산성..  
‘포스트 코로나 전주’ 미래·변화·혁신에 집중  
“지속 가능 매력도시 부안 실현 최선”  
제8대 익산시의회 전반기 의정활동 결산  
시민을 행복하게 하는 전주시의회 구현  
양종헌 (사)굿월드자선은행 이사장, 세상 어린이들을 ..  
포토뉴스
영화<소리꾼>의 남원출신 국악인 이봉근 남..
남원 출신 소리꾼 이봉근이 지난 1일 개봉한 영화 <소리꾼>을 들고 8일 남원에 찾아온.. 
화려한 황금빛으로의 초대, 구스타프 클림..
황금 색채의 거장으로 알려진 세계적인 화가 구스타프 클림트(1862년~1918년)의 레플.. 
전북도립미술관 오길예 개인전 개최
 
전북경찰청 아트홀서 서희정 작가 초대전 ..
전북경찰청(청장 조용식)에서는 서양화가 서희정 작가의 ‘들꽃이야기’ 작품을 전시..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박지은 작가의 옻칠화..
한국소리문화의전당(대표 서현석)은 청년작가 공간기획전의 일환으로 <박지은 옻칠화..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