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1-13 오후 07:46:1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설

초고령 전북, 정부보다 선제대응 시급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06일



고령화 문제가 심각하다. 출산은 줄고 평균수명은 늘면서 빠르게 고령화되고 있다. 특히 전북은 매우 심각하다. 지난 10월말 현재 전국 시도 중 전북, 전남, 경북 등 3곳만 초고령사회 지역으로 나타났다. 전북은 특히 지난 7월 초고령사회로 접어든 뒤 진행속도가 빠르다.
65세 이상 인구가 총인구의 7% 이상이면 고령화사회, 14% 이상이면 고령사회, 20% 이상을 후기고령사회 또는 초고령사회라고 부른다. 전북은 행정안전부 녣년도 10월 전북도 주민등록 인구 및 세대현황’자료에 따르면 지난 7월 노인인구 비중이 20.0%로 초고령사회에 진입했다. 3개월이 지난 10월 말 기준 0.2%p 늘어난 20.2%로 높아졌다. 2020년 20,4%, 2025년 24.8%, 2030년에는 29.5%로 예상됐다. 가파른 상승세 예상이다.
반면 10월말 기준 15세~29세 청년층 비중은 전국 평균 18.3%보다 1.0%p나 낮은 17.3%다. 65세 이상 노년층 비율이 청년층 비율을 앞섰다. 10월 말 기준 초고령사회로 진입한 곳은 전국 광역자치단체 중 전남, 경북, 전북 등 3곳뿐이다. 전남 22.6%, 경북 20.5%에 이어 전북이 20.2%다. 전국 평균 노년층 비중은 15.4%이고, 세종 9.4%, 울산 11.4%로 심각성을 보인다.
더구나 전북인구는 지난 10월 말 기준 182만1천813명으로 전월 대비 1천70명, 지난해 대비 1만5천19명이나 줄었다. 청년층도 지난해 1만 명이 넘게 줄었고, 지속될 전망이다.
이런 상황에 전북의 초고령사회 진입은 매우 심각하다. 전북은 중앙정부보다 급하다. 한발 앞선 지역맞춤형 대응이 시급하다. 이미 늦은 발등의 불이다.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06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제14회 국제탄소페스티벌 화려한 개막  
사회복지의 산실 ‘무주군 사회복지협의회’  
도시와 미래 키우는 ‘전주 놀이터’  
오색단풍 물든 장수군 명산 ‘한 폭의 산수화’  
편안하고 친절한 남원시청 만들기 ‘앞장’  
쉼·활력 넘치는 정읍 만들기 ‘온힘’  
과학적 체력관리 시민 건강 ‘쑥쑥’  
재경순창군향우회 양정무 회장의 국산 골프채 1호 기..  
포토뉴스
˝우리 사회 검은 권력 민낯˝...`블랙머니..
영화 '블랙머니'가 시사회 후 관객의 반응을 전했다.먼저 영화를 관람한 정치인들의 .. 
씨엘, 데뷔 10년 만에 YG 떠났다...왜?
그룹 '2NE1' 출신 가수 씨엘(28·이채린)이 데뷔 10년 만에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를 .. 
몬스타엑스 원호, 대마초 흡연 의혹···..
그룹 '몬스타엑스' 출신 원호(26·이호석)가 마약 의혹을 받고 있다.1일 연예매체 디.. 
11월1일이네요, 불후의 가수 유재하·김현..
 
김건모 내년 1월 장가 간다
가수 김건모(51)가 노총각 딱지를 뗀다30일 가요계에 따르면 김건모는 내년 1월 말 30..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