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7-09 오후 08:02: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7:00
··
·17:00
··
·17:00
··
·17:00
··
·18:00
·15:00
뉴스 > 사설

건조한 가을 산불 각별히 주의해야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12일


도내 각 자치단체들이 이달부터 다음 달 15일까지 가을철 산불조심기간으로 정하고 대응에 나섰다. 가을에는 산행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이다. 산행은 안전에도 신경을 써야 하지만 산불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예전과 달리 숲이 우거지고 낙엽이 입산금지 등으로 많이 쌓여있는 데다 건조한 시기로 큰 산불로 번지기 쉽다.
산림청 산불통계에 따르면 올 11월5일 현재 전국에서 604건의 산불로 3천247.02㏊의 산림을 태웠다. 2016년 391건, 2017년 692건, 2018년 496건 등 매년 400~700건 정도다. 최근 10년간 매년 11~12월에 평균 33건이 발생했다. 특히 올 들어 발생한 604건 중 154건이 입산자 실화, 쓰레기 소각원인 84건, 논밭두렁 태우기 원인 66건, 담뱃불실화 21건, 성묘객 실화 20건 등이다.
전북에서도 산불이 끊이지 않는다. 지난해 26건의 산불로 3.95㏊, 올해도 11월5일 현재 19건의 산불로 3.38㏊의 산림을 태웠다. 지난 2007년부터 2016년 사이 10년간 224건의 산불이 발생했다. 발생원인은 입산자 실화 103건, 농·산촌 논밭두렁과 쓰레기 소각 77건이었다. 이 밖에 성묘객 실화(10건), 담뱃불 실화(5건) 순이었다.
가을 산행이 늘어나는 것과 맞물려 산불 발생도 늘어난다. 특히 산불의 절반 이상이 입산자로 인해 발생했다. 통제나 단속은 한계가 있다. 산을 이용하고 즐기는 입산자들의 주의가 중요하다. 산에서는 흡연과 인화물질 반입금지, 통제구역 무단출입 등 위법행위를 삼가야 한다. 산불로 잃은 산림자원은 복구에 오랜 시간이 걸린다. 산림보호는 우리 스스로를 건강하게 하는 일이다.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12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변화·혁신으로 경제도약 견인, ‘확’ 달라진 김제시  
정읍시, 철도·관광산업 도시로 대도약  
“10년을 힘차게 뛰었습니다!”  
군산소방서 ‘안전도시 만들기’ 프로젝트 가동  
제8대 완주군의회 전반기 성과 ‘일하는 의회, 생산성..  
‘포스트 코로나 전주’ 미래·변화·혁신에 집중  
“지속 가능 매력도시 부안 실현 최선”  
제8대 익산시의회 전반기 의정활동 결산  
포토뉴스
코로나19 극복을 염원하는 파이팅 넘치는 ..
코로나19로 지친 심신을 위로하고 극복을 응원하는 에너지 넘치는 ‘파이팅 콘서트2’.. 
중견 무용가 류영수, 전통춤 선보여
다양한 전통춤 레파토리를 가진 중견무용가 류영수의 춤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 
전주영화제작소, 상시 제작지원 모집 공모 ..
(재)전주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 전주영화제작소는 코로나19로 침체돼 있는 전북지역 영.. 
순창 타악&소리콘서트 ‘타톡’ 공연 열린..
순창군이 코로나19로 중단된 문화공연을 9일 처음으로 시행해 순창군민들은 물론 많은.. 
남원서 안숙선 명창을 만나다!
가왕 송흥록의 고향이자 수많은 명인·명창을 배출된 국악의 본산지, 남원에 ‘안숙선..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