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2-12 오전 08:53:5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9:00
··
·19:00
·17:00
··
·17:00
··
·17:00
··
·17:00
뉴스 > 사설

전북, 친환경 자동차 생산거점 만들자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13일


전북도가 친환경․미래형 자동차 거점지역으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갈수록 환경문제가 중요성을 커지는 이때 친환경 자동차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것은 전북이 미래형 자동차 거점으로 발돋움할 초석이 마련된 것으로 고무적이다. 이제 시작인만큼 전북도는 친환경 자동차 생산 생태계 전환을 위해 모든 노력을 경주해야 한다.
12일 이낙연 국무총리가 주재한 규제자유특구위원회에서 ‘전북 친환경 자동차 규제자유특구계획’이 최종 통과됐다. 수소버스 생산 이후 액화도시가스(LNG) 중대형 상용차와 초소형 전기특수자동차의 규제를 해소하게 됐다. 또 환경친화적 에너지인 수소, 액화도시가스(LNG), 전기배터리 등 3종을 활용한 친환경 자동차 생산거점 재도약 모멘텀이 마련됐다.
특구지역은 특구사업자 입지구역과 군산시 국가산업단지, 새만금주행시험장, 주요 밀집지역 등 7개 지역을 실증구역으로 한다. 타타대우상용차 등 19개 기업과 7개 기관이 참여해 규제로 인해 경쟁력 상실과 기준이 없어 추진할 수 없었던 사업 실증기회를 갖게 된다. LNG 상용차 보급확산을 위한 기반마련과 초소형 전기특수자동차 시장 창출을 통해 향후 5년간 1조7천700억원 이상의 경제적 효과와 25개 우수 도외기업을 유치로 1만2000여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전망된다고 한다.
이제 시작에 불과하다고 볼 수 있다. 전북 군산형 지역 상생형일자리 발족과 전북 친환경 자동차 특구사업이 맞물려 지역의 부품기업, 완성차 기업의 상생확대로 친환경 자동차 거점 구축 기반을 마련했다고 볼 수 있다. 앞으로 보다 주도면밀하고 적극적 추진으로 전북을 미래자동차 산업의 거점으로 우뚝 서도록 심혈을 기울이는 노력이 필요하다.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13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김제시 산업다변화로 새만금 신산업도시 역할 기대..  
˝고창군민의 안전한 삶 위해 쉼표 아닌 마침표만 허..  
연말을 마무리하는 송년국악 큰잔치  
‘가축전염병 제로’ 청정 김제 사수  
군산경찰서, 사회적 약자 보호 ‘앞장’  
기록문화유산의 보고 명맥 이은 ‘전주정신의 숲’  
전국서 찾아오는 학교 ‘강호항공고교’ 인기  
전북 출신 민주 인사들의 모임 ‘전민동’ 김영일 회..  
포토뉴스
트와이스 지효 부상·나연 스토킹···JYP..
그룹 ‘트와이스’ 지효가 공항에서 인파에 떠밀려 부상을 당한 것과 관련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가 강경 대응을 하고 나섰다. 9일 JYP에 .. 
‘겨울왕국2’ 개봉 17일만에 ‘1000만’
영화 ‘겨울왕국2’가 개봉 17일 만에 1000만 관객 고지를 밟았다. 영화진흥위원회에 .. 
도경완·장윤정 부부, ‘슈돌’ 출연
도경완 KBS 아나운서와 가수 장윤정 부부가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 
`묻고 더블로 가` 곽철용 인기 역주행...김..
"묻고 더블로 가" "마포대교는 무너졌냐" "어이 젊은친구, 신사답게 행동해" "화란아,.. 
`천하의 밴드` U2, 첫 내한···어떤 `평..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