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7-13 오후 06:02:1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6:00
··
·16:00
··
·16:00
··
·16:00
··
·16:00
·15:00
뉴스 > 사설

빈곤 노인 생계형 범죄 구제대책 시급하다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14일



초고령사회 현상이 가속화되면서 빈곤 노인들의 생계형 범죄도 느는 것으로 나타나 노인 보호 대책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된다. 노인들이 저지른 범죄 대부분이 사회적 관심과 배려가 절실히 요구되는 ‘경미범죄’였기 때문이다. 전북경찰청은 최근 관내 15개 경찰서가 지난 10월 기준으로 35차례의 경미범죄심사위원회를 열었다.
그 결과 모두 177명의 범죄자 중 171명을 감경, 훈방한 것으로 확인된다. 문제는 이 중 50대 이상 노인이 90명에 달하는데, 거의가 폐지나 고물을 주워 생계를 이어가는 빈곤층 노인이었다는 점이다. 따라서 이들 빈곤 노인층은 생계를 위한 충동적인 범죄에 항상 노출되고 있다.
이 같은 노인범죄는 이미 3년 전 대검찰청이 분석한 결과에서도 예견됐었다. 범죄 발생비율은 10년간 무려 58.5%가 올라 OECD 회원국 중 가장 높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노인범죄 완화 정책이나 보호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 방심하는 사이 노인범죄는 단순한 생계형 범죄에서 성폭력이나 강력범죄로 진화할 가능성도 커 특단의 대책이 시급하다.
비공식 통계에 의하면 연금 등의 노후대책 보장을 받는 노인층보다 복지의 사각지대에 놓인 노인층이 훨씬 많다고 한다. 이들을 범죄의 유혹으로부터 구해내는 게 급선무다.
1차적으로 필요한 것은 복지정책을 확대하는 방안이다. 2차적으로는 그들에게 지역사회 구성원이라는 인식을 심어주는 일이다. 생계를 꾸리기 힘든 소외계층에 범죄자라는 낙인까지 씌우는 일만은 피해야겠기에 그렇다.
고령사회를 지나 초고령사회로 나아가는 시기에 투영되는 그림자를 흔들리게 해선 안 될 일 아닌가.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14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다이로운 익산 건설  
“소통하고 찾아가며, 변화를 선도하는 군산시의회”  
변화·혁신으로 경제도약 견인, ‘확’ 달라진 김제시  
정읍시, 철도·관광산업 도시로 대도약  
“10년을 힘차게 뛰었습니다!”  
군산소방서 ‘안전도시 만들기’ 프로젝트 가동  
제8대 완주군의회 전반기 성과 ‘일하는 의회, 생산성..  
‘포스트 코로나 전주’ 미래·변화·혁신에 집중  
포토뉴스
익산 보석박물관, 전통의 결을 잇는 전시 ..
한국무형문화재 전수자들의 작품을 한 곳에 모아놓은 전시의 장이 마련돼 화제가 되고.. 
익산시와 함께하는 W미술관서 다채로운 프..
‘W 미술관’(관장 신주연)은 2020 익산시 사립 미술관 지원사업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코로나19로 바뀐 문화만세 문화의 장 마련
 
국립민속국악원 <춘향-봄날, 사랑 노래> 공..
국립민속국악원(원장 왕기석)은 국악연주단 정기공연을 개최한다.오는 16일부터 17일.. 
PHOPHO 김민영 작가와의 ˝산책˝
아티스트 PPOPPO 특별초대전이 오는 24일까지 써드웰 갤러리에서 진행된다.이번 전시..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