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2-13 오전 08:50:2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9:00
··
·19:00
·17:00
··
·17:00
··
·17:00
··
·17:00
뉴스 > 사설

빈곤 노인 생계형 범죄 구제대책 시급하다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14일



초고령사회 현상이 가속화되면서 빈곤 노인들의 생계형 범죄도 느는 것으로 나타나 노인 보호 대책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된다. 노인들이 저지른 범죄 대부분이 사회적 관심과 배려가 절실히 요구되는 ‘경미범죄’였기 때문이다. 전북경찰청은 최근 관내 15개 경찰서가 지난 10월 기준으로 35차례의 경미범죄심사위원회를 열었다.
그 결과 모두 177명의 범죄자 중 171명을 감경, 훈방한 것으로 확인된다. 문제는 이 중 50대 이상 노인이 90명에 달하는데, 거의가 폐지나 고물을 주워 생계를 이어가는 빈곤층 노인이었다는 점이다. 따라서 이들 빈곤 노인층은 생계를 위한 충동적인 범죄에 항상 노출되고 있다.
이 같은 노인범죄는 이미 3년 전 대검찰청이 분석한 결과에서도 예견됐었다. 범죄 발생비율은 10년간 무려 58.5%가 올라 OECD 회원국 중 가장 높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노인범죄 완화 정책이나 보호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 방심하는 사이 노인범죄는 단순한 생계형 범죄에서 성폭력이나 강력범죄로 진화할 가능성도 커 특단의 대책이 시급하다.
비공식 통계에 의하면 연금 등의 노후대책 보장을 받는 노인층보다 복지의 사각지대에 놓인 노인층이 훨씬 많다고 한다. 이들을 범죄의 유혹으로부터 구해내는 게 급선무다.
1차적으로 필요한 것은 복지정책을 확대하는 방안이다. 2차적으로는 그들에게 지역사회 구성원이라는 인식을 심어주는 일이다. 생계를 꾸리기 힘든 소외계층에 범죄자라는 낙인까지 씌우는 일만은 피해야겠기에 그렇다.
고령사회를 지나 초고령사회로 나아가는 시기에 투영되는 그림자를 흔들리게 해선 안 될 일 아닌가.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14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정읍시, 시민 행복 건강 도시로 ‘우뚝’  
재경정읍시민회 제7대 김호석 회장 취임  
“김제시 산업다변화로 새만금 신산업도시 역할 기대..  
˝고창군민의 안전한 삶 위해 쉼표 아닌 마침표만 허..  
연말을 마무리하는 송년국악 큰잔치  
‘가축전염병 제로’ 청정 김제 사수  
군산경찰서, 사회적 약자 보호 ‘앞장’  
기록문화유산의 보고 명맥 이은 ‘전주정신의 숲’  
포토뉴스
배우 박영규, 영화 ‘해치지않아’로 스크..
배우 박영규가 영화 ‘해치지않아’로 오랜만에 스크린에 복귀한다. ‘해치지않아’는.. 
‘프로듀스 조작’ PD 송치 한달
케이블 음악 채널 엠넷의 ‘프로듀스’ 시리즈 제작진의 투표조작 혐의 경찰 수사가 마무리 된지 오는 14일로 한달이 된다. 경찰이 진행중.. 
김명수·신예은 ‘애묘 로맨스’… 내년 3..
그룹 ‘인피니트’ 출신 김명수와 탤런트 신예은이 애묘 로맨스를 펼친다.KBS 2TV 수.. 
“‘겨울왕국2’ 노래 함께불러요”
영화 ‘겨울왕국2’가 명품 OST를 함께 따라 부르며 즐길 수 있는 싱어롱 상영을 14일.. 
트와이스 지효 부상·나연 스토킹···JYP..
그룹 ‘트와이스’ 지효가 공항에서 인파에 떠밀려 부상을 당한 것과 관련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가 강경 대응을 하고 나섰다. 9일 JYP에 ..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