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2-06 오후 03:43:0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설

조직위 출범도 못하고 있는 잼버리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28일



세계스카우트연맹은 지난 2017년 8월16일 아제르바이잔 바쿠 콘그레스센터에서 총회를 갖고 2023년 제25회 세계잼버리대회 개최지로 ‘대한민국 전라북도 새만금’으로 최종 결정했다. 이 행사에는 전 세계 168개국에서 5만여명의 청소년이 참여하는 역대 최대 규모가 예상되는 대규모 국제행사다.
잼버리대회를 유치한 지 2년이 넘었다. 그런데도 세계스카우트잼버리대회를 진두지휘할 조직위원회조차 출범하지 못하고 있다. 성공적 대회에 차질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지휘체제가 없다보니 전북도와 여성가족부, 스카우트연맹 등이 따로따로 움직인다. 당연히 체계도 없고 속도도 더디다.
유치가 결정됐을 때는 당장 제계를 갖추고 일사분란하게 움직여 성공적 국제대회로 치러낼 것처럼 보였다. 그런데 2년이 지나도록 조직위원회도 출범하지 못하는 등 허송세월하고 있다. 준비는 아무리 철저히 해도 지나침이 없다. 무슨 내막이 있는지 모르겠으나 밥그릇 싸움이나 이기적 사고 때문이라면 지탄받아 마땅하다.
세계잼버리 지원 특별법도 지난해 11월 제정됐다. 여성가족부 장관의 인가를 받아 조직위원회를 설립하고 조직위는 종합계획과 세부운영계획을 수립·시행해야 한다. 관련시설 계획 수립과 시설설치 등 원활한 준비와 운영을 위해 필요한 사업을 추진토록 하고 있다. 정부의 행정적 지원과 예산지원 등도 이끌어낼 수 있다.
문제는 조직위가 구성돼야 이 도든 조치들이 가능한데 조직위는 출범도 못하고 있다. 허송세월하고 뒤늦게 조직위를 구성해 번갯불에 콩 튀듯 준비해서는 모든 것이 허술할 수밖에 없다. 성공적 대회가 될 수 없다. 이는 국제적 망신이다. 빠른 시일 내에 조직위를 구성하고 준비에 박차를 가할 것을 촉구한다.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28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전북 출신 민주 인사들의 모임 ‘전민동’ 김영일 회..  
미래 순창 이끌 대형 프로젝트 순항 중  
장수군노인장애인복지관, 올 해 발자취 되돌아보다  
군산시, 어려운 이웃에 사랑 나눔 손길 이어져  
`제2의 삶의 시작` 귀농귀촌 1번지 남원으로 오세요  
익산의 보물, 신기한 이야기 품은 석불들  
지역사회와 함께 걷는 무주장애인·노인종합복지관  
세계유산 3관왕 꿈꾸는 ‘고창’  
포토뉴스
`프로듀스 조작` 접대보니…PD 1명 술값만 ..
검찰이 아이돌 가수를 선발하는 오디션 프로그램인 '프로듀스 시리즈'의 제작 과정에.. 
`99억의여자` 시청률 1위, 백종원 `맛남의 ..
조여정 주연의 KBS 2TV 수목극 '99억의 여자'가 시청률 1위를 지켰다.6일 닐슨코리아.. 
영화 겨울왕국2 ‘인기폭발’… 누적관객 9..
영화 ‘겨울왕국2’가 개봉 14일 만에 900만 관객 고지를 밟았다. 영화진흥위원회에 .. 
‘프로듀스 투표조작 의혹’ 20일 첫 재판 ..
아이돌 가수를 선발하는 오디션 프로그램인 ‘프로듀스X101’의 투표 결과를 조작했다.. 
1박2일이 시즌4로 돌아온다
KBS 2TV 예능물 ‘1박2일’ 시즌4의 방글이 PD가 첫 방송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방 PD..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