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2-06 오후 03:43:0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설

장점마을 암 발병 유사사례 막아야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2월 01일


익산 장점마을 집단 암 발병은 담배제조과정에서 발생하는 엽연초(葉煙草) 부스러기인 연초박으로 결론 났다. 담배가 연소과정에서 발암물질을 발생시킨다는 것은 잘 알려졌다. 연초박 처리과정에 일정온도 이상 가열하면 담배처럼 발암물질이 생성된다는 것은 자명하다. 물론 연초박도 폐기물이기 때문에 그에 걸 맞는 처리방법으로 처리해야 하는데 이를 어겼기 때문이다.
이에 전북도는 환경부가 최근 익산 장점마을 집단 암 환자 발생원인으로 지목한 연초박의 도내 반입을 전면 금지하겠다고 한다. 지난달 27일 도는 폐기물을 수집·운반, 재활용 또는 처분업에 대한 허가기관인 시·군에 신규사업장 사업검토 시 운반처 확인 등을 통해 식물성 잔재물로 분류돼 있는 연초박 반입을 전면 금지하라는 공문을 발송하고 강력한 대처를 요청했다.
기존 사업장은 한국환경공단에 2009년 이후 도내 반입되는 폐기물 전체 자료를 요청한 상태라고 한다. 도는 연초박을 반입한 4개 업체 이외에도 폐기물을 재활용하고 있는 도내 전 업체를 대상으로 전수조사에 나선다. 환경공단에 요청한 결과와 폐기물종합재활용업체 중 식물성 잔재물(연초박)을 재활용 대상으로 허가받은 사업장, 도내에 비료생산업 등록증을 비교·확인한 후 종합재활용업 변경허가를 통해 연초박을 도내에서 전면 퇴출시키겠다고 한다.
도가 방침대로 시행할 경우 업체와 갈등도 있을 수 있다. 장점마을 사태에서 보았듯이 규정대로 처리했다면 문제가 없었거나 지금처럼 심각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규정을 어기는데도 아무런 조치를 내리지 않은 행정에 큰 문제점이 있다. 어쨌든 도내에서 장점마을과 같은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기관의 철저한 관리감독이 매우 중요하다.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2월 01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전북 출신 민주 인사들의 모임 ‘전민동’ 김영일 회..  
미래 순창 이끌 대형 프로젝트 순항 중  
장수군노인장애인복지관, 올 해 발자취 되돌아보다  
군산시, 어려운 이웃에 사랑 나눔 손길 이어져  
`제2의 삶의 시작` 귀농귀촌 1번지 남원으로 오세요  
익산의 보물, 신기한 이야기 품은 석불들  
지역사회와 함께 걷는 무주장애인·노인종합복지관  
세계유산 3관왕 꿈꾸는 ‘고창’  
포토뉴스
`프로듀스 조작` 접대보니…PD 1명 술값만 ..
검찰이 아이돌 가수를 선발하는 오디션 프로그램인 '프로듀스 시리즈'의 제작 과정에.. 
`99억의여자` 시청률 1위, 백종원 `맛남의 ..
조여정 주연의 KBS 2TV 수목극 '99억의 여자'가 시청률 1위를 지켰다.6일 닐슨코리아.. 
영화 겨울왕국2 ‘인기폭발’… 누적관객 9..
영화 ‘겨울왕국2’가 개봉 14일 만에 900만 관객 고지를 밟았다. 영화진흥위원회에 .. 
‘프로듀스 투표조작 의혹’ 20일 첫 재판 ..
아이돌 가수를 선발하는 오디션 프로그램인 ‘프로듀스X101’의 투표 결과를 조작했다.. 
1박2일이 시즌4로 돌아온다
KBS 2TV 예능물 ‘1박2일’ 시즌4의 방글이 PD가 첫 방송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방 PD..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