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5-27 오전 08:58:4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설

공공의대법, 20대 국회 내 통과 총력 쏟아야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2월 02일


남원시가 통과를 낙관하던 의료대학 설립 운영에 관한 법률안(이하 공공의료법)이 자유한국당의 반대로 소위원회의 벽을 넘지 못했다는 소식이다.
이로써 20대 국회 마지막 임시회 내 통과를 위한 총력전 필요성이 강하게 대두된다. 이번 복지위 소위 통과 무산은 만장일치 통과를 원칙으로 하는 법안심사소위의 관례를 악용한 자유한국당 김승희 (비례) 의원의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이유를 내세운 반대 때문인 것으로 알려진다.
이에 대해 도내 출신으로 유일한 국회 복지위원회 법안소위 소속인 김광수(민주평화. 전주갑) 의원이 공공의료법을 “상징적 법안일뿐 전북의 현안만은 아니다”며 “OECD 회원국 중 공공의료 비중이 가장 낮은 우리나라 보건의료정책을 획기적으로 바꿀 역사적인 사안이 거대 양당의 정치싸움으로 지연되는 것이 매우 안타깝다”며 설득에 나섰으나 성공하지 못했다.
이 법안은 사실 남원 소재 서남의대 폐교로 야기된 남원 지역경제 회복과 공공보건의료인력 확충이라는 목적을 담은 대표적 민생법안으로 지난 지방선거당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발의해 복지위에 상정됐었다. 따라서 그동안 여러 경로를 통한 국회 통과 여부는 긍정적 측면이 강했다.
따라서 남원시와 보건복지부는 법안 통과 즉시 설립에 들어가기 위해 12억 5,000만 원의 예산까지 확보하고, 건축설계와 대학교육과정 진행 등의 준비를 마친 상태였다.
문제는 강력한 반대에 나선 자유한국당과는 달리 소극적 대응에 그친 여당의 안일한 태도다. 이제 남은 희망은 20대 국회 자투리 시간에 열릴 임시국회뿐이다. 도내 정치권과 정부 여당의 총력전이 절실히 요구되는 시점이다.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2월 02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교정시설, 더 이상 혐오시설 아닙니다”  
‘순창북중’ 활동중심형 수업으로 학생 참여 이끌어..  
색깔 있는 농업기술보급 사업 군산농업 새 활로  
정읍시, ‘숨겨진 매력 알리기’ 지역 마케팅 ‘총력..  
코로나19, 전북은행과 함께 극복해요  
전쟁이 앗아간 고창 출신 화가 진환 70년 만에 본격 ..  
미래로 세계로 생동하는 부안 농업! 발로 뛰는 부안..  
“내장산리조트가 확 달라집니다”  
포토뉴스
‘탈세 혐의’ 장근석 모친 첫 재판 공전
수십억원대 소득 신고를 누락해 탈세한 혐의로 기소된 배우 장근석의 모친 측이 첫 재.. 
디즈니·픽사 애니메이션 ‘온워드’ 6월 1..
디즈니·픽사 애니메이션 ‘온워드:단 하루의 기적’이 다음달 17일 개봉한다.영화의 .. 
‘외식하는날’ 수요일 편성 변경
‘외식하는 날’이 수요일 밤을 책임진다.SBS필 예능물 ‘외식하는 날’은 목요일에서.. 
엑소 백현, 솔로 앨범 선주문 73만장
그룹 ‘엑소’ 백현이 두 번째 미니앨범 ‘딜라이트(Delight)’로 선주문량 70만장을 .. 
BTS 슈가 2번째 믹스테이프, 80개 지역 아..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슈가가 약 4년 만에 발표한 두 번째 믹스테이프 ‘D-2’..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