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1-20 오후 06:21:4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설

쓸모 있는 숲 가꾸기 사업이 필요하다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2월 03일


전북은 전체 면적의 55%가 산림이다. 전북 땅의 효율적 이용을 위해서는 산림의 효율적 이용이 중요하다. 전북도가 최근 100배 쓸모 있는 숲 만들기에 나섰다. 각 자치단체들도 마찬기자다. 숲은 인간에게 많은 것을 내주기 때문이다. 숲의 가치는 엄청나지만 가꾸어야 할 시기를 놓치면 쓸모 있는 숲이 되고 만다.
우리나라 산림의 양은 ha당 126㎥로 산림 선진국에는 못 미치지만 1970~80년대 치산녹화사업으로 녹화는 어느 정도 이뤄졌다. 산림은 성장과정에 따라 어린나무 가꾸기, 가지치기, 솎아베기 등의 숲 가꾸기를 해야 가치가 높아진다. 시기를 놓치고, 가꾸지 않으면 산불, 병해충, 태풍 등의 자연재해에 취약하고, 쓸모없는 숲이 되고 말 것이다.
우리 산림은 40년생 이하가 67%로 시기적으로 숲 가꾸기가 절실한 시기다. 숲을 가꾸면 산림의 생태적 건강성이 향상되고, 숲의 바닥에 도달하는 햇빛의 양을 증가시켜 다양한 식물이 살 수 있는 여건을 만든다. 또 산림의 경제적 가치를 증진시킨다. 나무의 직경 생장이 3배 이상 증가하고 옹이가 없는 고급 목재를 생산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이산화탄소 흡수 능력이 향상되는데 이산화탄소 흡수 능력이 20%정도 증가한다고 한다.
소나무 30년생 숲 1㏊는 평균 10.8톤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한다고 한다. 자동차 4.5대가 연간 배출하는 이산화탄소의 양과 비슷하다. 또 수원함양 기능이 20~30% 증진되고, 홍수조절․갈수완화․수질정화 기능도 향상된다. 산사태 등 수해를 예방은 물론 숲 가꾸기 과정에서 발생되는 산물은 자원으로 재활용된다. 보여주기 식 숲 가꾸기 사업이라는 지적도 있다. 쓸모 있는 숲 가꾸기 사업이 돼야 한다.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2월 03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 장수군 2020년 군정운영 계획- 가시적 성과 도출로..  
‘겨울여행은 경치좋은 무주에서’  
■ 고창군 2020년 군정운영 계획 “알기 쉬운 공감행..  
“설 선물, 가심비 좋은 남원 농·특산품으로”  
따뜻한 온정의 손길로 훈훈함 더하는 소룡동  
■ 완주군 2020년 군정운영 방향-수소 시범도시·문화..  
전북119안전체험관, 일상 속 안전 추구 ‘앞장’  
청년이 살고 싶고, 청년이 돌아오는 김제 실현  
포토뉴스
박나래 ‘밥블레스유2’ 합류
개그우먼 박나래가 ‘밥블레스유2’에 합류한다.20일 올리브에 따르면, 예능물 ‘밥블.. 
경찰 “김건모 추가소환 가능성…일부 참고..
성폭행 혐의를 받는 가수 김건모(52)씨를 조사하고 있는 경찰이 김씨의 추가소환 가능.. 
‘커넥트 BTS’ 독일 상륙
그룹 ‘방탄소년단’이 긍정의 힘을 전파한다.방탄소년단의 현대미술 프로젝트 ‘커넥.. 
휴대폰 해킹피해 최현석 ‘당나귀귀’ 편집..
요리사 최현석(48)이 휴대전화 해킹 피해 구설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편집된다. KBS 2TV 예능물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제.. 
JTBC, 설 연휴 `가장 보통의 연애` 등 영화..
JTBC가 올해 설 연휴 영화 4편, 트로트 특집, 올림픽 축구 중계방송, 다큐멘터리 등을 방송한다. JTBC는 설 특선영화로 '가장 보통의 연..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