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1-20 오후 06:21:4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설

헐뜯기 그만하고 국회통과에 힘 써야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2월 04일


전북현안이 국회에서 발목이 잡혔다. 민주당과 평화당 전북도당이 연일 탄소법과 공공의대법 무산 두고 ‘네 탓’ 공방이 치열하다. 법적 대응까지 검토한다는 말도 나오는 등 도를 넘고 있다. 도민들은 분통이 터지는데 네 탓 공방이 도를 넘고 있다. 잘잘못은 가려야겠지만 불발된 사안 처리방안 모색이 먼저다.
전북 최대 현안인 탄소법과 공공의대법의 국회통과가 무산됐다. 도민들의 실망감과 정치권에 대한 신뢰가 무너졌다. 그런데 일부 정치권은 연일 논평과 보도자료를 통해 상대방을 무능하다고 비판하고 있다. 도민들의 눈에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유권자의 환심을 사려는 얄팍한 수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민주당 전북도당은 3일 보도자료를 통해 국립공공의대법은 민주당이 다른 국정과제를 미루고 중점처리법안으로 삼고 통과에 최선을 다했지만, 자유한국당의 무조건적 반대로 심의가 보류돼 안타깝다고 했다. 그런데 평화당 등이 사실을 왜곡해 도민을 호도하고 있고 비판했다. 또 탄소법도 사실을 왜곡하는 행위를 일삼고 있다며 법적대응도 언급했다.
평화당 전북도당 역시 지난달 전북에서 진행된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대해 범죄 혐의가 있는 ‘정치꾼’을 대놓고 지원하러 온 것이라고 비난했다. 민주평화당 22차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정동영 대표는 “대통령이 약속한 탄소에 대해 기재부 차관보의 반대와 여당 간사의 반대로 좌초됐다며 여당과 정부를 맹비난했다.
‘네 탓’ 공방은 총선을 염두에 둔 계산적 행동으로 보인다. 도민들은 현명하다. 당리당략을 위한 진흙탕 싸움은 오히려 외면 받는다. 정당과 의원의 의무와 지역발전 노력 등 권리와 의무에 맞는 역할을 다하는 것이 민심을 사는 첩경임을 명심해야 한다.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2월 04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 장수군 2020년 군정운영 계획- 가시적 성과 도출로..  
‘겨울여행은 경치좋은 무주에서’  
■ 고창군 2020년 군정운영 계획 “알기 쉬운 공감행..  
“설 선물, 가심비 좋은 남원 농·특산품으로”  
따뜻한 온정의 손길로 훈훈함 더하는 소룡동  
■ 완주군 2020년 군정운영 방향-수소 시범도시·문화..  
전북119안전체험관, 일상 속 안전 추구 ‘앞장’  
청년이 살고 싶고, 청년이 돌아오는 김제 실현  
포토뉴스
박나래 ‘밥블레스유2’ 합류
개그우먼 박나래가 ‘밥블레스유2’에 합류한다.20일 올리브에 따르면, 예능물 ‘밥블.. 
경찰 “김건모 추가소환 가능성…일부 참고..
성폭행 혐의를 받는 가수 김건모(52)씨를 조사하고 있는 경찰이 김씨의 추가소환 가능.. 
‘커넥트 BTS’ 독일 상륙
그룹 ‘방탄소년단’이 긍정의 힘을 전파한다.방탄소년단의 현대미술 프로젝트 ‘커넥.. 
휴대폰 해킹피해 최현석 ‘당나귀귀’ 편집..
요리사 최현석(48)이 휴대전화 해킹 피해 구설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편집된다. KBS 2TV 예능물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제.. 
JTBC, 설 연휴 `가장 보통의 연애` 등 영화..
JTBC가 올해 설 연휴 영화 4편, 트로트 특집, 올림픽 축구 중계방송, 다큐멘터리 등을 방송한다. JTBC는 설 특선영화로 '가장 보통의 연..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