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8-06 오후 07:33:5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설

지역건설업체 활성화 대책 실천이 ‘대책’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2월 11일
ⓒ e-전라매일
지난 10일 지역건설업체의 수주확대를 통한 지역건설산업 활성화를 위해 새만금개발청 등 18개 유관기관이 참여하는‘전라북도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위원회’가 개최됐다. 전북도를 비롯해 도내 자치단체와 유관기관들은 그동안 여러 번 지역건설업체 활성화를 위해 지역업체를 배려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말과 달리 실천에 옮기지 않는 일이 자주 벌어지고 있다. 발주를 위해 각종 요건을 명시하는 입찰공고를 내게 된다. 그런데 일부 공고가 도내 건설협회와 관련업체들의 강한 반발을 샀다. 처음에는 법에 어긋나지 않는다고 항변하다가 재공고를 내기도 한다. 업계의 반발을 수용한 재공고가 가능하다면 처음부터 적극행정을 했어야 옳다.
자치단체와 관련기관들의 지역업체 배려문제는 법적 강제사항은 아니다. 발주처의 의지의 문제다. 그래서 실천이 곧 대책인 셈이다. 법에 어긋나지 않는 선에서 최대한 지역업체를 배려하는 것이다. 법대로 하려면 지역업체 배려문제를 논할 필요가 없는 문제다.
최근 군산시와 완주군 용역발주에서도 그런일이 벌어졌다. 10억원 조금 넘는 용역발주에서 입찰 참여범위를 전남, 경북, 경남, 충남, 충북까지 확대했다. 충북 음성군의 지난해 1월 용역비 16억원 상당의 ‘음성군 풍수해저감 종합계획 재수립 용역’과 제천시의 지난해 4월 용역비 15억원 상당의 ‘제천시 풍수해저감 종합계획 재수립 용역’은 지역 업체를 충북 소재 업체로 한정해 대조적이다.
법대로가 아니라 법에 어긋나지 않는 선에서 배려하는 실천이 필요하다. 법에 어긋나지 않는다는 항변은 의지가 없다는 말이다. 말의잔치가 아니라 실천이 대책이다. 요즘 적극행정이라는 말이 무색하지 않기 바란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2월 11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김제시 농업발전 위한 새로운 패러다임 열다  
세계유산 익산 ‘백제유적지구’ 무왕도시 도약  
“농사요? 저는 공부하면서 짓습니다”  
정읍 허브원, 아시아 최대 라벤더 농장 조성  
“경제 활력 회복에 최선”  
“548정책으로 장수 제2의 도약 발판 마련”  
상생과 공존의 세상을 만들어가다!  
장수군노인장애인복지관 “코로나19 극복 함께해요”  
포토뉴스
전북경찰청 갤러리, 8월, 조화영 작가 ‘Th..
전북경찰청(청장 조용식)은 8월 한 달간 서양화가 조화영 작가의 ‘Thinking’ 등 16.. 
올 여름 휴가는 대아수목원으로 떠나보세요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휴가지로 대아수목원이 주목을 받고 있다.대아수목원은 1995.. 
국립무형유산원, 책마루 인문학 강연 개최
국립무형유산원이 코로나19로 지친 몸과 마음을 힐링 할 수 있는 마음의 휴식시간을 .. 
전주문화재단, 혁신 통해 새로운 역사 만들..
전주문화재단이 혁신을 통해 새로운 역사를 만들 것으로 보여 귀추가 주목된다.전주문.. 
2022 전북 아태마스터스대회 조직위 사무소..
2022 전북 아시아·태평양 마스터스대회 준비를 위한 대회 조직위원회 사무소가 문을 ..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