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8-10 오전 08:58:3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설

온난화 선제적 대응 필요하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1월 13일
ⓒ e-전라매일
올겨울 동장군이 실종됐다. 지난 7일 전북지역은 따뜻한 남서풍이 유입되며 한겨울을 무색케 했다. 기상청은 올 겨울은 예년보다 추운 날이 적고 눈도 적고 포근해 눈 대신 비가 자주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실질적인 온난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전북은 우리나라 중에서도 남부에 속한다. 기후변화로 인한 변화에 정부보다 앞선 선제적 대응이 필요하다.
지난 7일의 경우 고창 최고기온은 17.8도로 2010년 기상관측 시작 이래 가장 높았다. 남원도 16.9도를 기록하며 1972년 1월 4일 관측 이래 역대 2번째, 정읍은 17.1도까지 오르면서 1970년 1월 5일 기록 이후 3번째 높은 기록을 보였다. 1월 중순이면 한 겨울인데도 이런 이상고온현상이 잦고 더욱 심화될 것 같다.
우리나라 전체적으로도 지구 온난화의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여름철 40도를 넘나드는 최악의 폭염과 시간당 100mm이상의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기도 한다. 그런가 하면 1년에 7개 태풍이 내습하기도 한다. 이는 열대지방에서나 볼 수 있는 기상현상이라고 한다. 2015년 농촌진흥청 온난화대응농업연구소의 조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100년간 세계 평균기온은 0.73도 상승했다. 반면 우리나라는 1.5도가 상승해 배 이상 높아졌다.
농업의 변화도 눈에 띤다. 전라도 지방에서 주로 재배하던 배가 강원도 양양에서는 수확되고 있다. 경상도에서 나던 복숭아는 재배 한계선이 경기도 파주까지 올라갔다. 그런가하면 전북 김제에서는 제주도가 아니면 생산이 불가능하던 한라봉이 재배되고 있다. 농도이고 남부지방인 전북은 빨라지는 기후변화에 보다 적극적이고 선제적 대응이 필요하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1월 13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군산경찰, 여성·어린이가 안전한 종합 치안의 선두  
김제시 농업발전 위한 새로운 패러다임 열다  
세계유산 익산 ‘백제유적지구’ 무왕도시 도약  
“농사요? 저는 공부하면서 짓습니다”  
정읍 허브원, 아시아 최대 라벤더 농장 조성  
“경제 활력 회복에 최선”  
“548정책으로 장수 제2의 도약 발판 마련”  
상생과 공존의 세상을 만들어가다!  
포토뉴스
군산근대역사박물관 장미갤러리, 전승택 개..
장미갤러리가 군산출신의 작가들의 개인전을 잇달아 계최할 계획으로 시민들에게 다가.. 
고창성호도서관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고창군 성호도서관이 오는 10일부터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프로그램 참가자를 모.. 
한 여름밤의 향연 “CBS행복 콘서트”개최
장수군은 오는 7일 저녁 7시30분부터 번암면 시동강 천변공원에서 ‘장수군과 함께하.. 
온라인으로 만나는 ‘2020 전라북도공연예..
다양한 공연을 즐길 수 있는 '2020 전라북도공연예술페스타'가 올해는 온라인으로 개.. 
한국의 서원을 온라인으로 만난다
한국의 서원을 온라인으로도 만날 수 있게 됐다.국립전주박물관(관장 직무대리 정상기..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