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7-08 오후 01:31: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7:00
··
·17:00
··
·17:00
··
·17:00
··
·18:00
·15:00
뉴스 > 사설

첫 민선체육회장, 새 시대여는 밀알 돼야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1월 14일
ⓒ e-전라매일
관심을 모았던 도내 초대 민선체육회장 선거가 지난 10일 도 체육회장을 끝으로 모두 끝났다. 특히 도 체육회장 선거는 그동안 일부 잡음이 일기도 했다. 그래서 그 결과는 다소 의외라는 평가도 있다. 어쨌든 선거는 사실상 끝났다. 당선자 모두에게 축하를 보낸다. 다만 순수민선체육회로 바로세울 책무를 잊어선 안된다.
도내에서는 시군 초대 민선체육회장선거가 지난해 12월 12일 진안군 체육회장 선거를 시작으로 완주를 제외하고 모두 끝났다. 그리고 지난 10일 도 체육회장 선거도 끝났다. 특히 앞으로 3년간 전북체육을 이끌 초대 민선전북체육회장에 정강선(51)후보가 당선됐다. 정 당선인은 307명의 투표자 중 129표를 얻어 42%라는 압도적 지지를 받았다.
일각에서 이변이라는 목소리도 있다. 연륜과 경험을 중시하며 체육계 원로들이 주로 당선됐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 결과는 이변이 아니다. 체육인들 역시 체육회가 시대의 흐름을 거스를 수 없고, 정치적 독립과 체질개선을 통한 변화와 혁신이 절실함을 인식한 결과라고 본다.
이번 선거는 지방자치단체장의 체육단체장 겸직을 금지하는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이 공표로 전국적으로 치러졌다. 국회는 선거 때마다 지방체육회 등이 특정 후보 정치세력으로 악용된다는 지적에 따라 지난해 12월 정치와 체육 분리를 목적으로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을 의결한 바 있다.
이제 체육회장에 당선 된 도 체육회장과 지역체육회장들은 변화된 체육회의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정치로부터 독립된 순수체육회로서 자리 잡도록 체질개선을 통한 변화와 혁신으로 건강한 체육회를 만들어야 할 책무가 있다. 당선자들은 앞으로 후보시절 가졌던 초심을 잊지 말 것을 당부한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1월 14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10년을 힘차게 뛰었습니다!”  
군산소방서 ‘안전도시 만들기’ 프로젝트 가동  
제8대 완주군의회 전반기 성과 ‘일하는 의회, 생산성..  
‘포스트 코로나 전주’ 미래·변화·혁신에 집중  
“지속 가능 매력도시 부안 실현 최선”  
제8대 익산시의회 전반기 의정활동 결산  
시민을 행복하게 하는 전주시의회 구현  
양종헌 (사)굿월드자선은행 이사장, 세상 어린이들을 ..  
포토뉴스
영화<소리꾼>의 남원출신 국악인 이봉근 남..
남원 출신 소리꾼 이봉근이 지난 1일 개봉한 영화 <소리꾼>을 들고 8일 남원에 찾아온.. 
화려한 황금빛으로의 초대, 구스타프 클림..
황금 색채의 거장으로 알려진 세계적인 화가 구스타프 클림트(1862년~1918년)의 레플.. 
전북도립미술관 오길예 개인전 개최
 
전북경찰청 아트홀서 서희정 작가 초대전 ..
전북경찰청(청장 조용식)에서는 서양화가 서희정 작가의 ‘들꽃이야기’ 작품을 전시..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박지은 작가의 옻칠화..
한국소리문화의전당(대표 서현석)은 청년작가 공간기획전의 일환으로 <박지은 옻칠화..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