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2-20 오후 08:00:0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5:00
··
·15:00
··
·13:00
··
·13:00
··
·13:00
··
뉴스 > 사설

설 자금 중소기업 포용적 금융정책 필요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1월 20일


중소기업들은 대체로 자금순환이 여의치 않고, 금융권 이용도 어렵다. 명절 등 특정한 시기에는 보너스 지급과 결제요구 등으로 지출요인이 많아져 일시적 자금난을 겪기도 한다. 은행이나 정부가 중소기업 명절 자금수요 해소를 위해 특별자금을 풀지만 은행권 문턱을 넘기 쉽지 않다. 지원자금규모도 그렇지만 실제 필요한 기업에 공급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 주는 것이 중요하다.
설 명절을 앞두고 전북지역 중소기업 2곳 중 1곳이 자금난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6일 중소기업중앙회 전북지역본부에 따르면 도내 10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020년 중소기업 설 자금 수요조사’를 한 결과 “자금사정이 곤란하다”고 응답한 기업이 49.3%나 됐다. 지난해 설보다 4.7%포인트 감소했지만 여전히 어려움을 겪는 기업이 많다. 자금사정이 원활하다는 곳은 9.6%에 그쳤다.
곤란 원인으로는 인건비 상승, 판매부진, 원부자재 가격상승, 납품대금 단가 동결·인하, 판매대금 회수지연 등의 순이었다. 또 올 설에 평균 1억8천920만원의 자금이 필요하다고 응답해 지난해보다 2천500만원 정도 증가했다. 부족한 설 자금 확보를 위해서는 결제연기, 대책 없음, 금융기관 차입, 납품대금 조기회수 등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돈을 빌리겠다는 기업이 많은데 금융기관을 통한 자금조달 여건이 “곤란하다”는 응답이 39.7%다. 매출액 등 재무제표 위주 심사, 대출한도 부족, 높은 대출금리 등을 원인으로 꼽았다. 실적위주의 관행은 중소기업들이 쉽게 넘을 수 없는 높은 벽이다. 자금을 푼다고 해결되는 상황이 아니다. 특별자금 성격에 맞는 대출조건 등 포용적인 금융정책이 필요하다.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1월 20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4대 대규모 대회 유치’ 전북 대도약 이끌 견인차  
백제의 숨결을 느낄 수 있는 곳 ‘웅포 임점리 고분전..  
TV에서 나온 그 곳! 장수 대곡관광지·주촌마을  
우리 삶을 변화시키는 도서관, 지역 문화트렌드를 주..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 2020년 힘찬 재도약  
호남의 지붕 ‘진안고원’  
군산시 청년뜰 ‘청년 미래 밝혀주는 등대’  
열린의회, 알찬의정 제8대 ‘순창군의회’  
포토뉴스
‘아이돌학교’ 제작진 구속심사… 침묵
케이블 음악방송 채널 엠넷의 오디션 프로그램 ‘아이돌학교’ 제작진의 구속 심사가 .. 
BTS, 정규4집 시아·트로이 시반 참여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의 트랙리스트를 공개하.. 
투바투, 데뷔곡 1억뷰 돌파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투바투)의 데뷔곡 ‘어느날 머리에서 뿔이 자랐다.. 
유승호, 곽경택 감독 신작 `소방관` 출연 ..
배우 유승호가 곽경택 감독의 신작 '소방관' 출연을 검토하고 있다.14일 유승호의 소.. 
송가인, 가족들에게 `미운우리새끼`로 구박..
트로트가수 송가인이 노래 잘하는 비결을 공개한다.송가인은 최근 SBS TV 예능물 '미..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