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9-23 오후 06:51:1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설

중국 유학생 기숙사 격리 정부지원 필요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13일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대학들은 개강을 2주간 연기했지만 개강에 맞춰 2월말부터 3월초 대거 입국할 수밖에 없다. 대학들은 기숙사를 이용해 잠복기간 동안 격리조치 한다는 계획이지만 어려움이 많다. 수용능력과 소요비용, 방역과 관리 등 문제가 많다. 정부는 비용과 제반지원 사항을 빨리 파악하고 사전 조치해야 한다.
우리나라 대학에는 중국 유학생이 많다. 전체 유학생 중 43%로 7만(교육부 2019년 학부 및 대학원 재학생 기준)여명이나 된다. 이들이 입국하면 코로나19 확산 가능성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중국인 유학생이 많은 대학은 4천명에 육박하기도 한다. 적극 대처하지 못하면 가장 우려하는 지역감염 확산의 단초가 될 수 있다. 이 때문에 대학들은 격리를 위해 기숙사를 활용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대학들이 대부분 기숙사를 활용한다지만 여건이 안 되는 학교는 부득이 지역지설을 이용할 수밖에 없다. 문제는 시설확보와 비용, 철통같은 관리문제다. 모든 문제를 대학과 자치단체, 정부가 연계해 한치의 오차도 없이 대처해야한다. 특히 격리시설 확보와 비용문제를 철저히 조사해 정부가 사전에 준비하고 지원해야 한다.
완주군 조사에 따르면 도내 10개 대학에 재학 중인 중국인 유학생만 해도 대학생과 대학원생, 어학연수생, 교환학생을 포함해 3천400여 명에 달한다. 이들 중 현재 300명 정도 입국한 상태이고, 향후 입국 예정자는 2천400여 명이다. 후베이성 출신 유학생이 31명이다. 완주군은 630명을 2주(14일)간 기숙사에 격리할 경우 식비, 방역비 등 총 3억6천만 원 정도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정부의 적극 대응이 필요하다. 엄연한 국가의 질병비상사태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13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추석에도 항시 대기’ 덕진소방서, 시민안전 지킨다  
대한민국 대표 ‘홍삼 1번지 진안군’  
노인일자리 역사 만들어 온 무주 반딧불 시니어 클럽  
추석 명절 ‘안전’ 준비하는 김제소방서  
자연이 빚고 사람이 다듬은 부남면 금강 벼룻길  
추석 명절 ‘장수몰’에서 건강장수를 선물하세요!  
“화재현장보다 뜨거운 가슴으로” 순창군과 함께하는..  
전설 따라~ 사연 따라~ 황홀한 풍경 감탄 그 자체 ‘..  
포토뉴스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 ‘배려풀 전북’
전북문화관광재단이 '배려풀 전북' 사업을 적극 실시해 귀감이 되고 있다.전라북도문.. 
W미술관, 기획 전시 ‘짜임’ 展 개최
익산 W미술관에서는 다양한 공예품 작품들을 선보이면서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고 있.. 
전라북도립국악원, 하반기 목요상설공연 시..
전라북도립국악원(원장 염기남) 2020년 목요국악예술무대 하반기 무대가 24일 창극단 .. 
˝요람에서 무덤까지, 예술과 함께 살아가..
어린아이서부터 노년층까지 지역 문화 향유의 기회를 확대하고자 전북문화관광재단이 .. 
완주문화도시지원센터, ‘완주 컬처메이커..
완주문화도시지원센터(센터장 문윤걸)는 문화사업가 양성교육 ‘완주 컬처메이커즈 스..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