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3-28 오전 11:33: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4:00
··
·14:00
··
·14:00
··
·14:00
··
·13:00
··
뉴스 > 사설

중국인 유학생 대책에 문제없나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20일
대학들이 개강을 2주 연기했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코로나19가 수그러들기는커녕 더욱 확장세다. 대구.경북에서 슈퍼전파가 현실화 됐다. 그런데 지역 확산의 우려가 가장 높을 수 있는 중국 유학생들이 입국하기 시작했다. 그런 상황에 대학측의 대책에 많은 허점이 있어 보인다.
대학들의 대응현실을 냉철히 봐야 한다. 대학과 자치단체들이 적극 대응한다고 하지만 속내는 그렇지 못한 것 같다. 탁상대책은 안된다. 대학 측의 준비상황과 문제점은 무엇인지 면밀히 파악하고 문제점을 보강해야 한다. 중국유학생 문제는 전북만의 문제가 아니다. 전국상황으로 이 문제 대처에 실패한다면 그야말로 전국에서 동시다발적 상황을 맞을 수도 있다.
절대로 그래서는 안 되지만 만에 하나 우려가 현실화된다면 끔찍한 일이다. 도내의 경우를 보더라도 대학 측의 대책에 허점이 많은데 중국유학생들은 입국하기 시작했다. 다음 주에는 본격적으로 입국할 것이라고 한다. 일부대학은 기숙사 시설 부족과 예기치 못한 방역 장비 및 인력 비용 발생 등으로 대책마련에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특히 유학생들을 격리를 강제할 법적근거가 없어 격리기간 일반학생들이 이용시설을 돌아다녀도 제지할 방법이 없다고 한다. 격리 대상자들이 대학의 협조 요청을 잘 지킬 것인지도 의문이다. 격리수용 문제로 유학생과 대학과의 갈등과 학생들 간의 반목도 우려되고, 뒤늦게 귀국하는 학생에 대한 대책도 없는 것 같다.
더 이상 미룰 시간이 없다. 지금이라도 정부는 대학들이 중국유학생의 입국을 금지하고 온라인 강의를 적극 활용하는 방법을 고민해야 한다. 가장 중요한 것은 국민의 안전이다. 기회를 놓치면 더 큰 대가를 치러야 할 수도 있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20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시민 중심 행정으로 모두가 안전하고 편리한 정읍 건..  
장수군, 침체된 지역경제 살리기 위해 두 팔 걷다  
전주 행복 구현 선도하는 안전지킴이 ‘덕진소방서’  
<원광대학교병원>당신의 빠른 치유를 위한 올바른 건..  
천혜의 고장 ‘진안고원’  
익산 구룡마을 죽림(竹林) 그 길을 걷다  
“남원시민 함께 힘 모아 코로나19 극복하자”  
미리보는 맑고 푸른 장수의 봄  
포토뉴스
방탄소년단 ‘온’ 뮤비 1억뷰 돌파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 타이틀곡 ‘온(ON)’ 두.. 
재개봉 ‘라라랜드’, 박스오피스 1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영화들이 잇따라 개봉을 연기하면서 이.. 
‘사랑하고 있습니다’ 대만 등 14개국 판..
24일 배급사 블루필름웍스에 따르면, ‘사랑하고 있습니까’는 대만·싱가포르·말레.. 
정직한 후보, VOD 서비스
영화 ‘정직한 후보’가 24일부터 극장 동시 VOD 서비스를 시작했다.배급사 NEW는 “.. 
‘77억의 사랑’ 시청률 2.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이 JTBC 예능 프로그램 ‘77억의 사랑’ 시청..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