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7-08 오후 04:44:0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7:00
··
·17:00
··
·17:00
··
·17:00
··
·18:00
·15:00
뉴스 > 사설

우석대 개강 4주 연기는 선제적 대응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25일
얼마 전 각 대학들이 개강을 2주 정도 연기했다. 중국에서 발생한 코로나19가 중국 전역으로 확대되는 추세였다. 이 때문에 방학을 맞아 중국으로 돌아갔던 중국인 유학생들이 전국 대학 개강에 맞춰 입국하면 대처에 한계가 있고 자칫 지역감염의 단초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높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각 대학들이 중국유학생 대응방안을 내놨지만 많은 문제점들이 드러나고 있는 상황으로 우려가 높다.
더구나 대구와 경북의 집단 확진자 발생으로 우리나라는 위기경보를 최고수위인 ‘심각’단계로 격상했다. 이같은 상황에 외부적 요인까지 겹친다면 국내 대처에 어려움이 따를 수밖에 없다. 그런데 중국 유학생들은 입국을 시작했다. 각 지역의 대응력 분산우려가 있다. 하루빨리 입국 전 온라인 강의 등 중국유학생들의 입국을 더 미룰 수 있는 적극 대처가 필요했다.
그런데 전북의 우석대가 25일 개강시기를 4주 연기한다고 전격 발표했다. 다른 대학들도 더 이상 눈치를 보기나 머뭇거려서는 안된다. 이미 중국유학생 격리방안에 많은 문제점들이 나타나고 있는 상황이다. 우석대는 당초 개강을 2주간 미루기로 했지만 정부가 코로나19 위기 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격상함에 따라 긴급 교무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개강 연기에 따라 1학기 학사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보강과 온라인 수업, 집중이수제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한다. 전국 대학들은 지금이라도 코로나19의 대학 유입을 원천 차단하는 대책을 스스로 강구해야 한다. 그것이 학교와 학생, 지역과 우리나라를 지키는 길임을 명심해야 한다. 정부가 지침을 주기 전에 대학 스스로 결단을 내리는 것이야 말로 진정한 용기이며 의무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25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정읍시, 철도·관광산업 도시로 대도약  
“10년을 힘차게 뛰었습니다!”  
군산소방서 ‘안전도시 만들기’ 프로젝트 가동  
제8대 완주군의회 전반기 성과 ‘일하는 의회, 생산성..  
‘포스트 코로나 전주’ 미래·변화·혁신에 집중  
“지속 가능 매력도시 부안 실현 최선”  
제8대 익산시의회 전반기 의정활동 결산  
시민을 행복하게 하는 전주시의회 구현  
포토뉴스
영화<소리꾼>의 남원출신 국악인 이봉근 남..
남원 출신 소리꾼 이봉근이 지난 1일 개봉한 영화 <소리꾼>을 들고 8일 남원에 찾아온.. 
화려한 황금빛으로의 초대, 구스타프 클림..
황금 색채의 거장으로 알려진 세계적인 화가 구스타프 클림트(1862년~1918년)의 레플.. 
전북도립미술관 오길예 개인전 개최
 
전북경찰청 아트홀서 서희정 작가 초대전 ..
전북경찰청(청장 조용식)에서는 서양화가 서희정 작가의 ‘들꽃이야기’ 작품을 전시..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박지은 작가의 옻칠화..
한국소리문화의전당(대표 서현석)은 청년작가 공간기획전의 일환으로 <박지은 옻칠화..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