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3-29 오후 07:24:5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4:00
··
·14:00
··
·14:00
··
·14:00
··
·13:00
··
뉴스 > 사설

내손에도 마스크가 들어올까?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26일
코로나19가 갈수록 심각하다. 전국 모든 지역에서 확진자가 나오고 매일 확진자 수가 늘고 있다. 정부도 코로나19 위기 단계를 최고 수준인 ‘심각’단계로 격상했다. 지금의 상황에선 확산을 막기 위한 효율적 방안이 있다면 관례나 규정을 넘어 무엇이든 도입해야 할 상황이다.
특히 정부대책에 국민들의 자발적 동참이 중요하다. 자발적 동참은 확산을 막는 중요 요소다. 다중이용시설 출입금지와 동선 최소화, 개인위생 수칙 철저한 준수 등이다. 문제는 마스크와 손 소독제다. 비싸기도 하지만 아직도 구할 수가 없다. 정부가 연일 대책을 내놓지만 효과는 없다. 정부가 대책을 내놀아도 “내손에도 마스크가 들어올까?”라는 반응이다.
전북에서도 대구.경북 사태와 맞물려 확진자가 나왔다. 경각심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이제는 거리에 나가보면 인적이 드물고, 필요한 생필품을 구입하는 횟수를 줄이기 위해 한 번에 대량 구매로 장보기 횟수를 줄이고 있다. 그만큼 조심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 국민들이 개인위생을 지킬 가장 중요한 수단인 마스크와 손 소독제를 구입하기 힘들다. 매우 심각하다. 정부가 이번에 수출량을 줄이고 국내에 우선 공급하는 통제대책을 내놨다. 이번 대책으로 국민들이 저렴하게 마스크를 구입하고 쉽게 구입할 수 있게 강력하고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
전주지역 대형마트와 약국, 편의점 등에서는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면서 마스크와 손세정제를 없어서 못 판다. 특히 마스크는 공급부족과 입고되는 즉시 동이 난다. 마스크와 손 소독제를 찾는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지만 물량이 턱없이 모자란다. 생산량은 많다는데 시민들은 헛걸음을 하고 있다. 정부의 이번 통제대책이 효과가 있기를 기대한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26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사람의, 사람에 의한, 사람을 위한 전주형 재난기본..  
시민 중심 행정으로 모두가 안전하고 편리한 정읍 건..  
장수군, 침체된 지역경제 살리기 위해 두 팔 걷다  
전주 행복 구현 선도하는 안전지킴이 ‘덕진소방서’  
<원광대학교병원>당신의 빠른 치유를 위한 올바른 건..  
천혜의 고장 ‘진안고원’  
익산 구룡마을 죽림(竹林) 그 길을 걷다  
“남원시민 함께 힘 모아 코로나19 극복하자”  
포토뉴스
위너 김진우, 4월 2일 입대
그룹 ‘위너’의 멤버 김진우가 사회복무요원으로 병역 의무를 이행한다.27일 소속사 .. 
트로트 가수 홍진영, 다음달 1일 컴백
트로트 가수 홍진영이 다음 달 컴백한다.27일 소속사 IMH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홍진.. 
코로나19 여파 속 공포영화 흥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많은 영화들이 개봉을 미룬 가운데, 공.. 
방탄소년단 ‘온’ 뮤비 1억뷰 돌파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 타이틀곡 ‘온(ON)’ 두.. 
재개봉 ‘라라랜드’, 박스오피스 1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영화들이 잇따라 개봉을 연기하면서 이..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