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7-16 오후 07:34:3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설

민식이법, 스쿨존 교통사고 일소 계기 삼아야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3월 23일
ⓒ e-전라매일
지난해 국회를 통과한 도로교통법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민식이법)이 25일 시행을 앞두고 어느 정도 실효를 거둘지 관심이 쏠린다.
구간 내에서 어린이 사망사고의 경우 보험에 상관없이 3년 이하의 징역에 처하고, 상해를 입히면 1∼15년의 징역이나 500∼3,0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물릴 수 있게 벌칙이 강화된 탓이다. 때문에 이 법은 시행 전부터 운전자들의 불만이 높았다.
교통사고 대부분이 과실에 의한 것인데도 이 법은 고의적인 사고를 일으킨 범죄자에 대한 처벌과 동일 선상에 놓음으로써 책임을 오로지 운전자에게만 지우고 있다는 이유에서였다. 운전자의 과실이 O인 경우라야 처벌을 면할 수 있는데 현실적으로 그게 불가능하다는 것이 운전자들의 주장인 것이다.
하지만 이 법은 이미 국회를 통과해 시행에 들어간 이상 스쿨존에서의 제한속도(30㎞)는 지켜야 하고, 사고를 내면 처벌을 받아야 한다.
민식이법은 지난해 9월 11일 충남 아산 어린이 보호구역 안에서 교통사고로 숨을 거둔 김민식군의 이름을 딴 법률안으로 어린이 안전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
따라서 이 법은 운전자 보다는 어린이 보호 차원에서 반드시 지켜져야 할 사안을 담고 있는 것이다. 교통안전공단의 통계에 의하면 스쿨존 내의 교통사고로 사망하는 어린이는 매년 3,000여 명에 달한다.
운전자의 부주의가 앗아가는 대한민국 꿈나무들의 생명이다. 이같이 허망하고 어이없는 일은 이제 멈춰져야 한다. 빨리만 가려는 잘못된 운전문화 개선이 급선무다.
감시카메라와 과속방지턱만으론 사고를 막지 못하지만 민식이법은 가능해 보인다. 운전자들의 적극 협조를 당부한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3월 23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풍요로운 진안 건설 토대 마련  
“장수군민과 소통하고 함께하는 열린의회 구현”  
천만관광 힐링메카 임실시대 기틀 마련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다이로운 익산 건설  
“소통하고 찾아가며, 변화를 선도하는 군산시의회”  
변화·혁신으로 경제도약 견인, ‘확’ 달라진 김제시  
정읍시, 철도·관광산업 도시로 대도약  
“10년을 힘차게 뛰었습니다!”  
포토뉴스
중년 여성들 발레에 도전하다!
한국소리문화의전당(대표 서현석, 이하 전당)이 예술교육 프로그램 ‘발레로 쓰는 자.. 
2020 전주세계소리축제 _잇다(LINK)
전주세계소리축제조직위원회는(조직위원장 김한) 지난 16일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명인.. 
영상도 보고! 경품도 받고!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대표이사 이기전, 이하 재단)이 ‘슬기로운 유튜브 구독 이벤트.. 
˝당신은 지금 바비레따에 살고 있습니까?..
전주한벽문화관(관장 성영근, 이하 문화관) 자기고립에 빠진 현대인들에게 강한 여운.. 
전주역사박물관, `창암 이삼만` 특별전 개..
전주역사박물관은 조선시대 후기 3대 명필로 꼽히는 '창암 이삼만' 특별전을 오는 9월..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