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4-03 오전 09:00:4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4:00
··
·14:00
··
·14:00
··
·14:00
··
·13:00
··
뉴스 > 사설

민식이법, 스쿨존 교통사고 일소 계기 삼아야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3월 23일
ⓒ e-전라매일
지난해 국회를 통과한 도로교통법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민식이법)이 25일 시행을 앞두고 어느 정도 실효를 거둘지 관심이 쏠린다.
구간 내에서 어린이 사망사고의 경우 보험에 상관없이 3년 이하의 징역에 처하고, 상해를 입히면 1∼15년의 징역이나 500∼3,0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물릴 수 있게 벌칙이 강화된 탓이다. 때문에 이 법은 시행 전부터 운전자들의 불만이 높았다.
교통사고 대부분이 과실에 의한 것인데도 이 법은 고의적인 사고를 일으킨 범죄자에 대한 처벌과 동일 선상에 놓음으로써 책임을 오로지 운전자에게만 지우고 있다는 이유에서였다. 운전자의 과실이 O인 경우라야 처벌을 면할 수 있는데 현실적으로 그게 불가능하다는 것이 운전자들의 주장인 것이다.
하지만 이 법은 이미 국회를 통과해 시행에 들어간 이상 스쿨존에서의 제한속도(30㎞)는 지켜야 하고, 사고를 내면 처벌을 받아야 한다.
민식이법은 지난해 9월 11일 충남 아산 어린이 보호구역 안에서 교통사고로 숨을 거둔 김민식군의 이름을 딴 법률안으로 어린이 안전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
따라서 이 법은 운전자 보다는 어린이 보호 차원에서 반드시 지켜져야 할 사안을 담고 있는 것이다. 교통안전공단의 통계에 의하면 스쿨존 내의 교통사고로 사망하는 어린이는 매년 3,000여 명에 달한다.
운전자의 부주의가 앗아가는 대한민국 꿈나무들의 생명이다. 이같이 허망하고 어이없는 일은 이제 멈춰져야 한다. 빨리만 가려는 잘못된 운전문화 개선이 급선무다.
감시카메라와 과속방지턱만으론 사고를 막지 못하지만 민식이법은 가능해 보인다. 운전자들의 적극 협조를 당부한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3월 23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장계농협, 농업인 행복한 세상 만들기 ‘앞장’  
익산시, 농작업 기계화 지원 ‘총력’  
‘사람의, 사람에 의한, 사람을 위한 전주형 재난기본..  
시민 중심 행정으로 모두가 안전하고 편리한 정읍 건..  
장수군, 침체된 지역경제 살리기 위해 두 팔 걷다  
전주 행복 구현 선도하는 안전지킴이 ‘덕진소방서’  
<원광대학교병원>당신의 빠른 치유를 위한 올바른 건..  
천혜의 고장 ‘진안고원’  
포토뉴스
에이핑크, 1년3개월만에 ‘완전체’
10년차 그룹 ‘에이핑크(Apink)’가 1년3개월 만에 완전체로 돌아온다. 1일 소속사 플.. 
미스터트롯 ‘사랑의 콜센터타’ 첫 방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사랑의 콜센타’가 2일 처음 전파를 탄다 2일 밤 10시에 처.. 
“PD에게 협박당했다” VS “이미 무혐의된..
주말 예능 프로그램 등을 연출했던 공중파 방송의 유명 PD가 연예인 이름을 대고 회사 대표를 협박해 약 40억원을 받은 혐의로 고소돼 경찰.. 
JTBC ‘쌍갑포차’ 첫 티저 영상 공개
JTBC 새 수목드라마 ‘쌍갑포차’ 예고편이 나왔다. ‘쌍갑포차’ 제작진은 “’쌍갑.. 
‘뭉쳐야 찬다’ 종편 시청률 1위
JTBC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찬다’가 시청률 5%대로 종편 시청률 1위 자리를 지켰다..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