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4-03 오전 09:00:4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4:00
··
·14:00
··
·14:00
··
·14:00
··
·13:00
··
뉴스 > 사설

취소된 축제와 관광지 등 방문 자제해야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3월 25일
ⓒ e-전라매일
코로나 19가 언제 종식될지 가늠하기 힘들다. 우리나라도 문제지만 세계적 대유행이 시작된 상황으로 역유입이 심각하다. 우리나라는 대구 경북지역 확진자 발생이 줄었지만 집단시설 중심으로 꾸준히 확진자가 나오고 전국적으로도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특히 해외에서의 역우입이 부각되는 등 아직도 심각한 상황이다.
정부가 집단시설 및 각종 시설 등에 휴업을 권고하고 있다. 정부는 엄청난 규모의 지원금을 풀어 소상공인과 어려움을 처한 국민들을 긴급구제하려고 연일 고강도 처방을 내놓고 있다. 그만큼 유례를 찾기 재난이다. 또 전국의 모든 학교가 개학을 3차례나 연기했고 또다시 연기해야 할지도 모를 상황이다. 정부와 질병본부는 확산방지를 위해 모임이나 행사를 자제하고 사업장도 임시 휴업을 권고하고 있다. 접촉을 최대한 줄이려는 조치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연기를 연일 강조한다.
그런데 요즘 전국 곳곳의 기존 봄 축제들이 취소됐는데 찾아오는 관광객들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한다. 따뜻한 봄날을 맞아 맑은 공기를 마시고 화사하게 핀 봄꽃들을 구경하며 스트레스를 날리고 싶을 것이다. 그러나 지금은 아니다. 코로나 19의 확산방지를 위해 전국의 모든 봄 축제들이 취소됐다. 그만큼 절박한 상황이다.
축제가 취소됐지만 많은 관광객들이 유명 관광지와 봄꽃을 구경하기 위해 개인적 방문이 많다고 한다. 행사 때만큼은 아니어도 비슷한 정도로 자치단체들이 방문을 자제해 줄 것을 연일 호소하고 있다. 지금은 국민 모두의 협조가 필요하다. 나 하나쯤이야 하는 생각은 안된다. 모두가 협조할 때 이 난국도 이겨낼 수 있다. 조금은 답답하고 힘들어도 지금은 해외여행이나 관광 등의 방문을 자제해야 한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3월 25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장계농협, 농업인 행복한 세상 만들기 ‘앞장’  
익산시, 농작업 기계화 지원 ‘총력’  
‘사람의, 사람에 의한, 사람을 위한 전주형 재난기본..  
시민 중심 행정으로 모두가 안전하고 편리한 정읍 건..  
장수군, 침체된 지역경제 살리기 위해 두 팔 걷다  
전주 행복 구현 선도하는 안전지킴이 ‘덕진소방서’  
<원광대학교병원>당신의 빠른 치유를 위한 올바른 건..  
천혜의 고장 ‘진안고원’  
포토뉴스
에이핑크, 1년3개월만에 ‘완전체’
10년차 그룹 ‘에이핑크(Apink)’가 1년3개월 만에 완전체로 돌아온다. 1일 소속사 플.. 
미스터트롯 ‘사랑의 콜센터타’ 첫 방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사랑의 콜센타’가 2일 처음 전파를 탄다 2일 밤 10시에 처.. 
“PD에게 협박당했다” VS “이미 무혐의된..
주말 예능 프로그램 등을 연출했던 공중파 방송의 유명 PD가 연예인 이름을 대고 회사 대표를 협박해 약 40억원을 받은 혐의로 고소돼 경찰.. 
JTBC ‘쌍갑포차’ 첫 티저 영상 공개
JTBC 새 수목드라마 ‘쌍갑포차’ 예고편이 나왔다. ‘쌍갑포차’ 제작진은 “’쌍갑.. 
‘뭉쳐야 찬다’ 종편 시청률 1위
JTBC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찬다’가 시청률 5%대로 종편 시청률 1위 자리를 지켰다..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