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4-03 오전 09:00:4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4:00
··
·14:00
··
·14:00
··
·14:00
··
·13:00
··
뉴스 > 사설

코로나에 막힌 후보 검증 TV토론 늘려 틔워야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3월 25일
ⓒ e-전라매일
문재인 정권 후반기 국정운영의 중요한 잣대가 될 21대 총선이 불과 20여 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두 달 넘게 이어지고 있는 코로나 사태로 자칫 깜깜히 선거가 될 우려가 커졌다. 선거운동의 필수요건인 악수 등의 대면 활동이 전면 금지된 데다 각 당의 후보 공천이 아직도 마무리되지 않은 탓이다. 때문에 유권자들은 후보들의 정책공약이나 전문성, 인품 등을 꼼꼼이 살필 여유를 찾지 못하는 형편이다.
여기에 정당투표에 따른 비례대표 배당을 노리고 급조된 허수아비당과 이름도 낯선 신생 정당 후보들까지 가세해 선거판이 마치 도떼기시장으로 변하고 있다. 마스크를 착용한 탓에 얼굴 파악이 어렵고, 악수 대신 주먹만 부딪히는 탓에 감정 전달도 어려운 게 이번 총선의 특징이다.
엊그제부터 정식 후보자 등록은 시작됐지만 자신을 알릴 방법이 극히 제한적이어서 후보와 유권자 모두 애만 탈 뿐이다. 절차적 민주주의는 잘 갖췄음에도 실질적 민주주의가 허약한 우리나라 정치 현장의 진면목이 여실히 드러나는 대목이 아닐 수 없다.
현대사회에서의 정치는 공공의 이익을 위해 의사결정에 직접 참여하는 집단을 필요로 하고, 선거는 그 적임자를 찾아내는 수단이 되고 있다. 대통령이나 국회의원 등 집단의 지도자는 바로 유권자에 의해 선택된 사람들이다.
그런 중요한 인물 뽑기를 아무런 정보나 정책 검증 없이 선출할 수는 없는 일이다. 질병의 창궐로 직접 검증 길이 막혔다면 TV토론 등 문명의 이기를 활용하면 된다. 방영횟수와 토론 시간을 늘리면 직접 검증 못지않은 효과를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선관위의 적극적인 검토를 당부한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3월 25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장계농협, 농업인 행복한 세상 만들기 ‘앞장’  
익산시, 농작업 기계화 지원 ‘총력’  
‘사람의, 사람에 의한, 사람을 위한 전주형 재난기본..  
시민 중심 행정으로 모두가 안전하고 편리한 정읍 건..  
장수군, 침체된 지역경제 살리기 위해 두 팔 걷다  
전주 행복 구현 선도하는 안전지킴이 ‘덕진소방서’  
<원광대학교병원>당신의 빠른 치유를 위한 올바른 건..  
천혜의 고장 ‘진안고원’  
포토뉴스
에이핑크, 1년3개월만에 ‘완전체’
10년차 그룹 ‘에이핑크(Apink)’가 1년3개월 만에 완전체로 돌아온다. 1일 소속사 플.. 
미스터트롯 ‘사랑의 콜센터타’ 첫 방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사랑의 콜센타’가 2일 처음 전파를 탄다 2일 밤 10시에 처.. 
“PD에게 협박당했다” VS “이미 무혐의된..
주말 예능 프로그램 등을 연출했던 공중파 방송의 유명 PD가 연예인 이름을 대고 회사 대표를 협박해 약 40억원을 받은 혐의로 고소돼 경찰.. 
JTBC ‘쌍갑포차’ 첫 티저 영상 공개
JTBC 새 수목드라마 ‘쌍갑포차’ 예고편이 나왔다. ‘쌍갑포차’ 제작진은 “’쌍갑.. 
‘뭉쳐야 찬다’ 종편 시청률 1위
JTBC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찬다’가 시청률 5%대로 종편 시청률 1위 자리를 지켰다..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