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5-29 오후 04:30:5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6:00
·15:00
··
·15:00
··
·15:00
··
·15:00
··
·15:00
뉴스 > 사설

풍경이 아름다운 농촌마을은 사람을 부른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3월 30일
ⓒ e-전라매일
인구감소문제가 심각하다. 특히 농촌지역은 더욱 그렇다. 20년 후 사라질 농촌이 많다고 한다. 농촌에 가면 사람소리 듣기가 어렵다. 어린아이 울음소리나 시끌벅적하게 뛰어노는 모습은 정말 듣고 보기 힘들다. 전북은 이미 65세 이상이 20% 이상인 초 고령사회로 접어들었다. 농촌에 활력을 불어 넣는 사람들이 되돌아오고 찾아오는 농촌을 만드는 일이 필요하다.
한 발표 자료에 따르면 전국 228개 시·군·구 중 84곳이 소멸위험 지역으로 분류됐다. 30년 안에 3천400여개 읍·면·동 중 지자체 84곳과 읍·면·동 1천383곳이 사라진다고 예측했다. 전북 역시 14개 시·군 중 10곳이 위기상황으로 나왔다. 돌아오는 농촌, 사람이 찾는 농촌을 만드는 방법이 필요하다. 장기적으로 일거리와 수입이 있고, 자녀교육에 불편이 없는 농촌으로 만드는 것이 필요하다.
또 하나는 단기적 대책이다. 농촌을 찾는 사람이 많게 해야 한다. 역사와 문화, 농촌의 평온하고 아름다움을 살리는 주거개선이 필요하다. 그런데 전라북도가 풍경이 아름답고 살기 좋은 농촌마을 만들기에 나선다고 한다. 기존 틀을 벗어나 자연, 인공요소 및 주민의 생활상 등 지역 환경적 특성을 살리고 주변과 잘 어울리는 아름답고 활력 넘치는 마을로 탈바꿈시키겠다고 한다.
농촌마을은 도시적이고 획일적이 아니라 환경적 특성을 최대한 살리고 우수한 자연·역사문화 경관자원을 활용해 풍경과 색채가 조화된 아름다운 마을이 되어야 한다. 찾는 사람이 많으면 정착하는 사람도 늘어난다. 농촌마을은 그 마을만의 문화와 역사 아름다운 자연이 있고, 즐기고 머물기 편한 환경이 될 때 찾는 사람이 많고 정착하는 사람도 늘어날 것이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3월 30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무주곤충박물관, 세계 희귀 곤충 직접 체험 할 수 있..  
정읍시, 행복하고 살맛 나는 첨단 경제도시 구현 ‘총..  
“교정시설, 더 이상 혐오시설 아닙니다”  
‘순창북중’ 활동중심형 수업으로 학생 참여 이끌어..  
색깔 있는 농업기술보급 사업 군산농업 새 활로  
정읍시, ‘숨겨진 매력 알리기’ 지역 마케팅 ‘총력..  
코로나19, 전북은행과 함께 극복해요  
전쟁이 앗아간 고창 출신 화가 진환 70년 만에 본격 ..  
포토뉴스
선미, `요즘 덕질` 체험한다…웹예능 `찐세..
가수 선미가 '요즘 덕질'을 배운다.29일 소속사 메이크어스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선.. 
박선영, 현실판 `부부의 세계` 목격···`..
탤런트 박선영이 '부부의 세계'를 털어놓는다.박선영은 31일 오후 9시5분 방송되는 SB.. 
블랙핑크·레이디 가가, 시너지…아이튠즈 ..
그룹 '블랙핑크'와 미국 팝스타 레이디 가가의 시너지가 세계에서 통하고 있다.29일 .. 
방탄소년단, 빌보드 상위권 장기집권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빌보드 메인앨범 차트 ‘빌보드200’에서 석 달 넘.. 
이동건, 3년만에 이혼···양육권은 조윤..
탤런트 이동건(40)과 조윤희(38)가 3년 만에 각자의 길을 걷는다.이동건 소속사 FNC엔..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