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5-29 오후 04:30:5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6:00
·15:00
··
·15:00
··
·15:00
··
·15:00
··
·15:00
뉴스 > 사설

세(勢) 타령보다 정책개발에 치중하라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4월 01일
ⓒ e-전라매일
오늘부터 공식선거운동이 시작되면서 그동안 코로나 19로 위축됐던 선거판 열기가 다시 달아오르고 있다. 선거일이 불과 13일밖에 남지 않은 탓이다. 특히 이번 선거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에 따른 위성 정당과 군소 정당의 난립으로 여야의 갈등 조정에 어려움이 많았었다. 여기에 코로나 사태의 장기화로 깜깜이 선거운동이 계속되면서 후보 검증에 많은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모두 10개 지역구를 가진 전북은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민생당, 정의당, 국가혁명배당금당, 무소속 등에서 44명의 후보를 냈다. 문제는 이들 44명 후보 중 45%인 20명이 전과자라는 점이다. 이는 민중의 대표성과 정치도의를 무시한 정당의 횡포이자 대의정치의 본질을 훼손하는 중대한 정치질서 파괴행위가 아닐 수 없다. 또 가관인 것은 일부 여당 후보들이 야당 후보의 TV토론 요구를 ‘법정 토론만 참여하겠다’며 거절하는 오만함을 보인 대목이다. 유권자의 알 권리와 후보자 검증 기회를 의도적으로 차단하는 뻔뻔한 처사의 극치에 다름 아니다. 후보들의 이 같은 행동은 정책 부재에 따른 ‘깜깜이 선거’로 이어지면서 지역 발전과 유권자 권리를 저해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우려가 크다. 또 ‘대통령’을 팔거나, 여당 실세를 들먹이는 ‘勢과시’의 경우도 경계해야 할 대목이다. 정책개발이 허술한 후보일수록 ‘과시’ 빈도는 높기 때문이다. 하지만 유권자들의 정치 수준은 그런 감언이설에 넘어갈 만큼 낮지 않다. 오히려 후보의 인격과 전문성 파악을 우선하면서 지역 발전의 문제점을 제시하는 수준에 올라있다. 따라서 후보는 ‘과시’에 앞서 본인의 정책개발과 전문성 확보에 나서는 게 옳다. 후보들의 각성을 촉구한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4월 01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무주곤충박물관, 세계 희귀 곤충 직접 체험 할 수 있..  
정읍시, 행복하고 살맛 나는 첨단 경제도시 구현 ‘총..  
“교정시설, 더 이상 혐오시설 아닙니다”  
‘순창북중’ 활동중심형 수업으로 학생 참여 이끌어..  
색깔 있는 농업기술보급 사업 군산농업 새 활로  
정읍시, ‘숨겨진 매력 알리기’ 지역 마케팅 ‘총력..  
코로나19, 전북은행과 함께 극복해요  
전쟁이 앗아간 고창 출신 화가 진환 70년 만에 본격 ..  
포토뉴스
선미, `요즘 덕질` 체험한다…웹예능 `찐세..
가수 선미가 '요즘 덕질'을 배운다.29일 소속사 메이크어스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선.. 
박선영, 현실판 `부부의 세계` 목격···`..
탤런트 박선영이 '부부의 세계'를 털어놓는다.박선영은 31일 오후 9시5분 방송되는 SB.. 
블랙핑크·레이디 가가, 시너지…아이튠즈 ..
그룹 '블랙핑크'와 미국 팝스타 레이디 가가의 시너지가 세계에서 통하고 있다.29일 .. 
방탄소년단, 빌보드 상위권 장기집권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빌보드 메인앨범 차트 ‘빌보드200’에서 석 달 넘.. 
이동건, 3년만에 이혼···양육권은 조윤..
탤런트 이동건(40)과 조윤희(38)가 3년 만에 각자의 길을 걷는다.이동건 소속사 FNC엔..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