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5-27 오전 08:58:4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설

홀로노인 안전망 더욱 촘촘히 강화해야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5월 20일
ⓒ e-전라매일
전북은 이미 초고령사회로 접어들었다. 홀로 노인가구도 늘고 있다. 나이 먹고 혼자 살다보면 모든 것이 열악해 지기 마련이다. 특히 경제문제는 가족이나 국가, 사회 등 누군가의 도움이 필요한 경우가 많다. 대부분의 노인들은 젊었을 때는 가족들을 위해 모든 것을 희생하고 정작 자신의 노후를 대비하지 못한 경우가 많다.
호남지방통계청이 지난 8일 어버이날을 맞아 '호남·제주지역 고령자 1인 가구의 생활상' 기획통계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자료에 따르면 올해 고령자 1인 가구 비중은 전남이 전국 1위로 14.2%다. 전북도 11.2%다. 가파른 고령화 속도를 감안하면 2047년엔 전북인구 22.3%가 홀로거주 노인이 될 것으로 전망됐다. 도내 고령자 1인 가구의 거처 유형은 66.5%가 단독주택이다. 본인의 건강에 대해 51.3%는 좋지 않다고 했다. 홀로 사는 노인들의 스트레스 인식은 모든 지역에서 3명 중 1명꼴로 스트레스를 느낀다고 답했다. 전북의 홀로거주 노인 스트레스 느낌 응답 비중은 33.2%로 전국 평균인 37.6%보다도 낮았다.
고령자 1인 가구의 부모부양에 대한 견해는 모든 지역에서 '가족과 정부·사회'가 책임져야 한다는 비중이 높았다. 전북 역시 전체 홀로거주 노인 중 35.0%가 가족과 정부, 사회가 부양을 책임져주길 바랐다. 가족 중 부모 부양자는 아들이나 딸 상관없이 모든 자녀가 부양해야 한다는 응답이 평균 50% 이상인데 전북은 56.3%였다.
전북은 이미 전국에서 두 번째로 빠르게 초고령사회로 접어들었다. 생활비 마련을 본인이 한다는 비중도 45.7%로 전국평균을 웃돈다. 그만큼 힘들 수밖에 없다. 홀로 노인가구에 대한 안전망 강화를 서둘러야 한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5월 20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교정시설, 더 이상 혐오시설 아닙니다”  
‘순창북중’ 활동중심형 수업으로 학생 참여 이끌어..  
색깔 있는 농업기술보급 사업 군산농업 새 활로  
정읍시, ‘숨겨진 매력 알리기’ 지역 마케팅 ‘총력..  
코로나19, 전북은행과 함께 극복해요  
전쟁이 앗아간 고창 출신 화가 진환 70년 만에 본격 ..  
미래로 세계로 생동하는 부안 농업! 발로 뛰는 부안..  
“내장산리조트가 확 달라집니다”  
포토뉴스
‘탈세 혐의’ 장근석 모친 첫 재판 공전
수십억원대 소득 신고를 누락해 탈세한 혐의로 기소된 배우 장근석의 모친 측이 첫 재.. 
디즈니·픽사 애니메이션 ‘온워드’ 6월 1..
디즈니·픽사 애니메이션 ‘온워드:단 하루의 기적’이 다음달 17일 개봉한다.영화의 .. 
‘외식하는날’ 수요일 편성 변경
‘외식하는 날’이 수요일 밤을 책임진다.SBS필 예능물 ‘외식하는 날’은 목요일에서.. 
엑소 백현, 솔로 앨범 선주문 73만장
그룹 ‘엑소’ 백현이 두 번째 미니앨범 ‘딜라이트(Delight)’로 선주문량 70만장을 .. 
BTS 슈가 2번째 믹스테이프, 80개 지역 아..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슈가가 약 4년 만에 발표한 두 번째 믹스테이프 ‘D-2’..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