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7-02 오후 05:52: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설

초고령사회 전북, 고령친화정책 서둘러야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5월 24일
ⓒ e-전라매일
전북은 65세 이상 인구비율이 20.4%다. 65세 이상 인구비율이 20%를 넘은 초고령사회 지역이다. 지난해 기준으로 도내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율은 전국 시·도중 전남(22.6%)이 가장 높고, 경북 20.6%, 다음이 전북으로 세 번째로 높다. 전북은 전국에서도 빠르게 초고령사회로 접어든 지역이다. 따라서 국가차원의 고령정책에 앞서 지역실정에 맞는 맞춤형 친고령화정책을 서둘러야 한다.
고령인구 비율이 2020년 20.4%인 전북은 2045년 40%를 넘어설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이와 관련 전북연구원은 얼마 전 전북이 고령친화산업 육성을 제안한 바 있다. 전북은 고령친화산업 육성을 위한 기반이 비교적 잘 구축됐다고 평가했다. 그런데 이번에는 65세 이상 인구가 20%를 넘어선 전북을 고령친화지역으로 만들자고 제안했다.
연구원은 전북을 든든한 노후, 활기찬 노후, 편안한 노후를 위한 고령친화지역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고령친화지역은 거주환경과 공동체생활 등을 ‘활동적인 노화’에 중점을 두는 곳이다. 이를 위해 고령친화 계획 수립 및 재원 마련, 고령친화 은퇴자 체류 모델 구축, 노인들이 정든 마을에서 생활하는 마을 등을 조성하자는 것이다. 또한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 가입으로 국제협력 강화, 은퇴자 대상 노후설계, 국민연금공단 및 순창장수연구소와 연계한 은퇴자 교육연수원 건립 등도 제의했다.
우리나라는 고령화가 급속히 진행된다. 특히 고령화가 빠른 전북의 고령친화지역 추진은 선택이 아닌 필수적 정책과제다. 고령자들이 활기차고 편안한 노후를 보내도록 하는 것은 관련분야의 발전을 촉진하는 경제정책이다. 살기 좋은 전북으로 가는 길이기도 하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5월 24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포스트 코로나 전주’ 미래·변화·혁신에 집중  
“지속 가능 매력도시 부안 실현 최선”  
제8대 익산시의회 전반기 의정활동 결산  
시민을 행복하게 하는 전주시의회 구현  
양종헌 (사)굿월드자선은행 이사장, 세상 어린이들을 ..  
“상선약수의 지혜로 도정 수행에 최선을 다하겠습니..  
“더 큰 남원 완성 위해 기반 구축”  
제11대 전라북도의회 전반기 결산, 생활밀착형 입법활..  
포토뉴스
문화재와 함께하는 전통놀이문화프로젝트
(사)전통문화콘텐츠연구소 연(대표 김소영)이 전통놀이문화 전승과 우리 아이들의 건.. 
무형유산, 연구로 답 찾아 창작으로 풀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김연수)은 ‘2020 무형유산 예능풍류방(레지던시)’을 .. 
국립전주박물관, 대나무 방문패 만들기 체..
국립전주박물관(관장 천진기, 이하 전주박물관)은 ‘문화가 있는 날 플러스’를 맞아 .. 
˝지역과 상생하는 문화와 관광 플랫폼 만..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대표이사 이기전, 이하 재단)이 운영 3기를 맞아 지난 1일 기자.. 
전주비전대학교, (사)한국스마트제조산업협..
 전주비전대학교(총장 홍순직)는 29일 전주비전대에서 (사)한국스마트제조산업협..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