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9-25 오후 04:09:2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5:00
··
·15:00
··
·15:00
··
·15:00
··
·15:00
··
뉴스 > 사설

규제 풀린 도시공원, 난개발 막고 숲 기능 살려야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7월 01일
ⓒ e-전라매일
20년 동안 재산권 행사가 억제됐던 전국 2천 700여 곳의 ‘장기 미집행 도시계획 시설 예정지’의 개발 규제가 일제히 풀리면서 땅값 보상 문제와 난개발 우려가 커지고 있다. 개발 방식과 보상 기준이 지자체마다 다른 데다 보상 및 개발 비용이 천문학적으로 높은 탓이다.
도시공원 일몰제로 일컬어지는 이 제도는 지난 1999년 헌법재판소가 장기간 도시계획 시설로 묶여 사유재산권을 침해당하는 것을 ‘헌법과 불일치’ 한다고 판결한 이듬해부터 제도화됐고, 20년이 지난 올 6월 30일 공원 지정 효력이 자동 실효되면서 규제에서 풀려나는 것이다.
규제에서 풀리는 일몰 면적이 서울 여의도 면적(2.9k㎥)의 55배로 158.5k㎥인 서울시의 절반을 차지할 만큼 넓다. 전북의 경우도 혁신도시 면적의 4.5배에 해당하는 44.74k㎥에 달한다. 이를 놓고 대부분의 지자체들이 수십 년간 공원으로 사용돼온 곳을 매입해 도시 숲의 가치와 기능을 살린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하지만 문제는 돈이다. 소유주들이 현실보상을 요구하는 데다 공원 조성에 드는 비용이 어마어마하기 때문이다. 전주시의 경우만 봐도 2025년까지 공원 조성에 드는 돈을 1조1,524억 (매입비 3,501억, 조성비 8.022억) 이다. 전주시는 이같이 많은 재원을 100% 지방채 발행으로 해결하겠다는 데 다른 지자체들의 계획도 엇비슷해 보인다.
앞으로 5년내에 토지 매입을 마치지 못하면 소유자들의 재산권 행사가 가능해져 난개발이 불가피할 텐데 중앙 정부 지원 없이 해결이 가능할 지 의문이다. 전북도의 현실적인 추진을 눈여겨볼 일이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7월 01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김제시, 청년이 돌아오는 도시 실현한다  
‘추석에도 항시 대기’ 덕진소방서, 시민안전 지킨다  
대한민국 대표 ‘홍삼 1번지 진안군’  
노인일자리 역사 만들어 온 무주 반딧불 시니어 클럽  
추석 명절 ‘안전’ 준비하는 김제소방서  
자연이 빚고 사람이 다듬은 부남면 금강 벼룻길  
추석 명절 ‘장수몰’에서 건강장수를 선물하세요!  
“화재현장보다 뜨거운 가슴으로” 순창군과 함께하는..  
포토뉴스
익산시립합창단, 뮤지컬 레미제라블 공연한..
코로나19로 지친 익산시민들을 위해 예술의전당이 뮤지컬‘Les Misérables(레.. 
시처럼 맑고 우아하게 사는 사람들
시를 닮은, 시와 함께 살아가는 시닮예닮사람들이 시낭송 발표회를 열었다.전주시 덕..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 ‘배려풀 전북’
전북문화관광재단이 '배려풀 전북' 사업을 적극 실시해 귀감이 되고 있다.전라북도문.. 
W미술관, 기획 전시 ‘짜임’ 展 개최
익산 W미술관에서는 다양한 공예품 작품들을 선보이면서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고 있.. 
전라북도립국악원, 하반기 목요상설공연 시..
전라북도립국악원(원장 염기남) 2020년 목요국악예술무대 하반기 무대가 24일 창극단 ..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