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8-06 오후 07:33:5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설

고수익 미끼 투자사기 각별히 주의해야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8월 02일
ⓒ e-전라매일
최근 전주에서 고수익 미끼 사기사건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 5월 전주의 한 대부업체 대표가 재래시장 상인들을 상대로 약 430억원의 투자금을 모아 사라진 사건이 있었다. 최근 또 다른 대부업체 대표가 고수익을 미끼로 약 96억원을 가로챈 사건이 발생했다. 이에 금융감독원 전북지원도 최근 고수익과 원금보장을 미끼로 투자를 권유하는 불법 유사수신행위가 기승을 부린다며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고수익 찬스라며 접근하면 사기가능성이 높다. 특정인에게 특별한 고수익 찬스가 있을 수 없다. 고수익이 있다면 고 위험도 따른다. 저 위험으로 고수익과 원금보전이라는 것은 없다. 자칫 고수익이라는 말에 현혹돼 평생 힘들게 모은 재산을 하루아침에 날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지난 5월 전주의 한 대부업체 A대표가 직원들은 물론 시장 상인들과 몇 차례 소액거래를 통해 신뢰를 쌓은 뒤 단기간에 돈을 벌게 해주겠다며 430억원을 가로챈 사건이 발생했다. 또 지난 7월 24일 전주의 한 대부업체 대표가 사기 등 혐의로 고소됐다. 피해규모는 96억6000만원 규모다. A씨는 원금과 수익금을 제대로 지불할 의사나 능력이 없는데도 월 1.5∼2%의 고수익을 보장해주겠다고 속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기범들은 하루 단위의 터무니없는 높은 ‘고수익’ 등과 ‘원금보장’을 미끼로 투자를 유인한다. 현행 대부업법 상 대부업체는 은행의 예금 등과 같은 수신업무 자체를 할 수 없다. 불특정 다수로부터 이자 등을 약속하고 자금을 조달하는 행위는 불법이다. 저 위험으로 고수익을 얻을 수 있는 절호의 찬스’는 분명히 없다. 고수익에는 상응하는 투자 위험이 따른 다는 것을 잊어선 안된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8월 02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김제시 농업발전 위한 새로운 패러다임 열다  
세계유산 익산 ‘백제유적지구’ 무왕도시 도약  
“농사요? 저는 공부하면서 짓습니다”  
정읍 허브원, 아시아 최대 라벤더 농장 조성  
“경제 활력 회복에 최선”  
“548정책으로 장수 제2의 도약 발판 마련”  
상생과 공존의 세상을 만들어가다!  
장수군노인장애인복지관 “코로나19 극복 함께해요”  
포토뉴스
전북경찰청 갤러리, 8월, 조화영 작가 ‘Th..
전북경찰청(청장 조용식)은 8월 한 달간 서양화가 조화영 작가의 ‘Thinking’ 등 16.. 
올 여름 휴가는 대아수목원으로 떠나보세요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휴가지로 대아수목원이 주목을 받고 있다.대아수목원은 1995.. 
국립무형유산원, 책마루 인문학 강연 개최
국립무형유산원이 코로나19로 지친 몸과 마음을 힐링 할 수 있는 마음의 휴식시간을 .. 
전주문화재단, 혁신 통해 새로운 역사 만들..
전주문화재단이 혁신을 통해 새로운 역사를 만들 것으로 보여 귀추가 주목된다.전주문.. 
2022 전북 아태마스터스대회 조직위 사무소..
2022 전북 아시아·태평양 마스터스대회 준비를 위한 대회 조직위원회 사무소가 문을 ..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