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3-03 오전 11:26:5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설

한빛원전 방재센터 전북 설치 서둘러야


전라매일관리자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02월 18일
ⓒ e-전라매일
빈발하는 사고로 인근 주민들의 불안이 커짐에 따라 누출사고에 대비할 ‘방사능방재지휘센터’ 전북지역 내 설치가 시급하다는 요구가 강하게 나온다. 또 원자력발전소와 가장 가까운 위치에 있으면서도 행정구역이 다르다는 이유로 한 푼도 지원받지 못하는 지방세(원전세) 지원 법안 개정도 시급하다는 여론도 거세다.
전남 영광군 홍농읍 소재 한빛원자력발전소(이하 한빛원전) 얘기다. 한빛원전은 지난 1976년 1호기가 건설된 이후 연차적으로 4호기까지 건설됐다. 하지만 영광원전(한빛원전)은 건설과 함께 경계를 이루고 있는 전북 고창 및 부안군과 강한 마찰을 빚었다. 좁은 해안을 낀 양 지역이면서도 행정구역이 다른 데서 비롯된 갈등 때문이었다. 전북은 원전 터빈을 식히는 냉각수를 전량 공급하고도 받은 것은 전북의 앞 바다로 쏟아지는 폐수뿐이었다. 그로 인해 해수 온도가 높아지면서 오염과 함께 기형 물고기가 생기는 등 어장 황폐화가 가속됐다.
하지만 피해를 보상을 위해 마련된 ‘지방세법’은 원전이 소재한 행정구역인 전남 영광군과 장성군, 함평군만 해당돼 실제 피해지역인 전북의 고창과 부안은 완전 배제됐다. 와중에 1호기는 이미 36년이 지나 수명을 2년여 남겨놓고 있다. 그래선지 최근 들어 크고 작은 고장으로 여러 차례 가동 중단이 거듭되고, 최근에는 방사능 누출의 최후 보로인 콘크리트 방호벽에 260여 개에 달하는 공극(구멍)이생겨 지역사회에 큰 충격을 주고 있다. 들리는 말로는 짝퉁 부품을 사용하거나 무자격자가 시운전을 하는 등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일이 이뤄진 데서 비롯된 사고라고도 한다.
방사능이 뭔가. 러시아의 체르노빌과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사고에서 우리는 그 처참한 광경을 직접 보지 않았던가. 그런데 안에서는 어이없게도 허술하고 무책임하기 짝이 없는 행태를 벌이고 있었다니 기가 차 말이 나오지 않는다. 콘크리트 방호벽에 생긴 공극은 수리가 불가하다는데 수백 개의 그 구멍을 메우기만 해놓고 괜찮다고 한 배짱도 대단하다. 지방세 지원도 그렇다. 지난 20대 국회에서 원전 소재지 지자체가 독점해온 원전세(방사능 피폭 방지대책용 사업비)를 위험지역(EPZ)인 원전 중심 반경 30km 지역에 분배하도록 하는 지방세 개정안이 발의 됐다.
이 같은 상항에서 전북도는 원자력발전소 방사능 누출사고에 대비해 방사능방재지휘센터 설치에 나서고 있다. 비상 상황시 사고수습과 주민대피 등을 총괄하는 기구의 필요성 때문이다. 한빛원전은 전북에게 지옥을 이고 있는 공포의 폭탄과 같다. 따라서 한수원이 전북에 원전세 공동 분배, 지휘센터 설립을 시급히 시행해야 할 이유다.


전라매일관리자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02월 18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차박캠프 선도기업 (주)유니캠프 국내 1위 캠핑카 업..  
부안군, 성공개최 준비 ‘이상무’  
익산 시민 ‘나눔과 연대’로 코로나 돌파  
<교육현장스케치> 숨어있는 행복을 찾는 시간 ˝홍쌤..  
전기차 신산업 생태계 구축, 지역경제 도약 기회 마련  
‘청소년들이 행복한 교육도시 군산’ 구축  
김제시, ‘친환경 그린 굴착기’로 미래 신성장 동력 ..  
군산항 물류위기 극복 위해 총력 기울인다  
포토뉴스
제3회 동학농민혁명 정신 UCC 공모전 개최
정읍시가 UCC 공모전을 통해 역사적의의를 재조명 하고 있다. 이에 따라 고부농민봉.. 
전주문화재단, 2021년 비전 제시 및 정책사..
“예술로, 모두의 삶이 빛나는 전주를 만들겠습니다.” (재)전주문화재단(대표 백옥선.. 
여행 블로그 기자단 초청 팸투어 진행
김제시는 코로나19에 따라 침체된 관광산업을 활성화 하고 변화하는 관광 트렌드에 대.. 
국립전주박물관, 3월 문화가 있는 날 문화..
국립전주박물관(관장 홍진근)이 3월 문화가 있는 날 행사를 비대면으로 추진한다고 2.. 
정읍시립도서관, 겨울방학 독서 교실 뜨겁..
정읍시립도서관에서 실시한 겨울방학 독서 교실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지난 2월 15..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